메뉴열기 검색열기

"애플, 하반기 아이폰16 9000만대 출하...전년比 10% 늘린다"

김영욱 기자   wook95@
입력 2024-07-11 14:12
애플이 차기작 '아이폰 16'에 힘을 준다. 아이폰 16 출하량을 작년보다 10% 증가한 9000만대를 목표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협력업체 등에 최신 아이폰 출하량을 기존 기종에 비해 10%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통보했다. 애플은 작년 하반기 아이폰 15 8100만대를 출하한 바 있다.
애플이 출하량을 늘리는 건 신작에 인공지능(AI) 기능을 도입하는 만큼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분석이다. 앞서 자체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 도입과 오픈 AI 협력을 통해 아이폰에서 챗GPT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애플은 삼성전자, 샤오미 등 경쟁사들이 AI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폰을 잇달아 출시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특히 중국 화웨이의 7nm 프로세서를 탑재한 '메이트60 프로'가 현지 소비자들을 사로잡으면서 애플의 작년 하반기 매출이 부진했다.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하반기 아이폰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누라그 라나와 앤드루 지라드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애플 목표 상향에 대해 "지난 2년간 판매가 부진했던 점을 감안하면 긍정적 신호"라고 평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등에 따르면 아이폰 매출은 올해에도 중국에서 부진한 출발을 보였으나 지난 4월부터 가격 할인 효과로 반등을 기록 중이다. 다만, 애플이 중국 AI 정책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지가 관건이라고 니콜 펭 캐널리스 선임 부사장은 전망했다.

지난달 '에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고 챗GPT를 탑재한다고 했으나 중국에서는 챗GPT를 사용할 수 없어 새로운 제휴사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중국 정부는 지난해 각 부처와 국영기업 등에서 아이폰 등 외산 브랜드 모바일 사용을 금지하기도 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애플, 하반기 아이폰16 9000만대 출하...전년比 10% 늘린다"
AP연합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