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세돌 "AI에게 패배한 뒤 내 세계 전체가 무너져"

유진아 기자   gnyu4@
입력 2024-07-11 18:02

美 NYT 인터뷰
"내가 겪은 AI 문제, 다른 이들에게도 일어날 것"
"사람들, 창의성 경외했는데…AI 이후 많은 것 사라져"


이세돌 "AI에게 패배한 뒤 내 세계 전체가 무너져"
2016년 3월 서울 중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이세돌 9단과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와 대국이 끝나고 진행된 시상식에서 이 9단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바둑 기사 이세돌이 인공지능(AI)가 부상한 이후 창의성 등 사람들이 경외심을 느끼던 많은 것들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세돌 기사는 8년 전 구글 딥마인드의 AI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을 벌였던 바 있다.


이세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창의성, 독창성, 혁신에 경외심을 갖곤 했다. 그러나 AI가 나타난 이래 그중 많은 것이 사라졌다"며 "AI에 진 것은 어떤 의미에서는 나의 세계 전체가 무너지고 있다는 의미였다"고 밝혔다.
이날 이세돌은 알파고와의 대국을 회고하면서 "나는 AI가 언젠가 인간을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아직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세돌은 2016년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와 대결해 1승4패로 패배했다. 당시 '인간 중 최강' 이세돌 9단이 알파고에게 패한 건 세계적으로도 충격적인 일이었다.

이세돌은 3년 뒤인 2019년 한국기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AI '한돌'과 은퇴 대국으로 25년의 프로기사 생활을 마쳤다.

이세돌은 알파고에 졌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했다고 한다. NYT는 그가 이전에는 예술의 형태로 여겼던 것, 기사의 개성과 스타일의 연장선에 있던 것들이 이제는 알고리듬의 가차 없는 효율성을 위해 내버려졌다고 전했다.

이세돌은 "나는 더 이상 대국을 즐길 수 없었다"면서 "그래서 은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어린이들에게 바둑을 가르치는 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또 AI에 대해 강연하면서 자신이 알파고와 겨루기 전에 미리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을 사람들에게 알리려 노력하고 있다.

이세돌은 최근 서울에서 한 강연에서 "나는 AI 문제에 일찍 직면했지만, 그것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일어날 것이다"라며 그것은 해피 엔딩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AI와 관련해 비관론자는 아니지만 AI가 인간의 가치를 바꿀지도 모른다는 점을 걱정하고 있다. 고교 졸업반이 된 딸과 대학에서 무엇을 전공해야 할지 상의할 때도 AI가 만들어낼 미래를 고민한다.

이세돌은 "우리는 AI에 쉽게 대체될 수 없거나 AI의 영향을 적게 받을 직업을 선택하는 것에 대해 자주 이야기한다"면서 "AI가 모든 곳에 존재하는 것은 시간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유진아기자 gnyu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