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SK이노·SK E&S, 내주 이사회…합병 논의 주목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4-07-11 18:00
SK그룹 배터리 사업을 살리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꼽혔던 SK이노베이션과 SK E&S 간 합병여부가 내주에 결정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 주목된다. 두 회사는 내주 이사회를 열 예정인 가운데, 합병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양 사의 합병은 SK그룹이 진행 중인 사업 리밸런싱(구조조정)의 핵심 방안 중 하나로, 성사 시 자산 100조원이 넘는 초대형 에너지 전문기업이 탄생할 전망이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SK E&S는 다음 주 중 각각 이사회를 개최해 양사의 합병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사회 날짜는 오는 17일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은 SK그룹 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중간 지주회사로, SK그룹 지주사인 SK㈜가 30%가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SK E&S의 경우 SK㈜가 지분 90%를 보유 중이다.

양사 이사회의 논의에서 합병 결정이 나올 경우 SK㈜도 이사회를 열고 합병안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합병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 등 후속 절차도 이어질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과 SK E&S의 합병이 실제로 성사된다면 매출 규모는 90조원에 육박한다. 자산 총액 106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에너지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 SK에너지를 중심으로 정유, 석유화학, 윤활유 등 석유 기반 에너지 사업을 하는 국내 최대 민간 에너지 기업이다. SK E&S는 액화천연가스, 수소, 재생에너지 등을 아우르는 에너지 사업을 하는 알짜 계열사로 지난해에도 1조3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SK그룹은 전기차 캐즘으로 부진을 겪는 SK온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이 같은 합병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온은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다.

업계 안팎에서는 양사 간 합병비율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SK E&S가 비상장사인 만큼 기업가치를 평가하는 선택지가 다양해서다. 합병비율 산정 방식에 따라 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

이에 대해 SK 측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이노·SK E&S, 내주 이사회…합병 논의 주목
SK그룹 서린빌딩.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