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人사이더] VIP가 해병대사령관?… 박찬대 "차라리 천공이라 둘러대라"

노희근 기자   hkr1224@
입력 2024-07-11 11:29
[人사이더] VIP가 해병대사령관?… 박찬대 "차라리 천공이라 둘러대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도이치모터스주가조작 사건 공범인 이 씨가 임 전 사단장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VIP에게 얘기하겠다"고 언급한 녹취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이씨는 일부 언론을 통해 VIP가 사실 김 사령관을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이모 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로비 녹취록'에서 등장한 'VIP'를 두고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지 않았을까"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직무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게 말인가, 막걸리인가. 언제부터 해병대사령관을 VIP라고 불렀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직무대행은 "해병대 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한 결과 윤석열 대통령까지 나서게 하고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 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말인가. 상식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여사 총선 개입·댓글팀 운영·당무 개입 의혹 커져


민간인 국정운영 관여는 국정논단… 직접 해명하라




박 직무대행은 또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 부부 연루 주장을 부인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나 김건희 여사의 자발적인 구명 활동이었다는 뜻인가. 그래서 02-800-7070 유선전화로 출장 간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고, 대통령 개인 휴대전화로 여기저기 전화를 한 것인가"라고 되물었는데요.



박 직무대행은 이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과 관련해 "김 여사의 총선 개입 의혹과 댓글팀 운영 의혹, 당무 개입 의혹이 들불처럼 커져 있다"며 "권한 없는 민간인이 국정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국정농단이다. 당사자인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