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행안위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 경찰 보고 청취…여야 공방 예상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7-11 07:49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1일 전체회의를 열고 경찰로부터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수사 관련 보고를 받는다.


윤희근 경찰청장과 김철문 경북경찰청장 등이 회의에 참석한다.
앞서 경북경찰청은 해병대 1사단 7여단장 등 현장지휘관 6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송치하기로 했고, 업무상과실치사,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임성근 전 해병대 사단장은 불송치 결정했다.



여야는 이러한 수사 결과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공신력 있는 수사기관에서 내놓은 수사 결과"라며 "진상규명의 첫발을 뗐다"고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경찰의 꼬리자르기식 면죄부 수사로 특검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비판하고 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행안위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 경찰 보고 청취…여야 공방 예상
신정훈 국회 행안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