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안그래도 비싼데 가짜를 팔아?"… 불법 주유소 수두룩 적발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7-11 10:56

범부처 점검단·산업부 조사 결과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율 조정
리터당 휘발유 30.3원, 경유 31.4원↑
"업계서도 '가격안정화' 동참해달라"


불법행위를 자행한 10개 주유소가 적발됐다. 총 90곳의 주유소가 가짜석유, 품질부적합, 수급보고 위반 등으로 덜미를 잡혔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작년 10월 말부터 활동을 시작한 '범부처 석유시장 점검단'은 그간 주유소 66곳을 점검해 10개 주유소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8곳이 수급보고를 위반했고, 2곳은 부가세 신고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불법 이력이 있는 1568개 주유소를 대상으로 산업부가 벌인 조사에서도 80개 주유소의 불법행위가 드러났다.

불법 행위 종류별로는 수급보고 위반이 54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짜석유를 판매한 주유소도 4곳, 품질이 부적합한 기름을 판매한 주유소도 2곳이 적발됐다.

이날 산업부는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유류세 환원에 따른 석유가격 동향을 점검했다.



유류세 인하율 조정에 따라 전국 주유소 기름값이 일제히 소폭 상승한 가운데, 일선 주유소의 휘발유, 경유, 액화석유가스(LPG) 가격을 점검해 실질적인 국민 부담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유류세 인하율은 이달부터 휘발유의 경우 기존 25%에서 20%로, 경유와 LPG는 37%에서 30%로 하향 조정됐다.

산업부 조사 결과, 전국 주유소 평균 판매 가격은 리터당 휘발유 30.3원, 경유 31.4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알뜰주유소의 경우 리터당 휘발유 24.6원, 경유 26.3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이호현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유류세 환원에 따른 가격 인상분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있는 만큼, 부처별 역량을 총결집해 석유가격 안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국민물가부담 완화를 위한 가격안정화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안그래도 비싼데 가짜를 팔아?"… 불법 주유소 수두룩 적발
유류세 인하율이 축소된 지난 1일 광주 서구 치평동의 한 주유소를 찾은 시민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