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석유공사 `국내대륙붕 안전대응 TF` 구성…"동해 가스전 우려 해소"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7-11 14:07
한국석유공사는 동해 심해 가스전 탐사시추 작업과 관련해 지진 등의 안전 우려를 해소하고 지역사회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대륙붕 안전 대응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석유공사는 TF를 통해 탐사시추 작업 전·후 안전에 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시추 과정 전반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필요시 전문가 자문도 추진한다.
석유공사는 지역사회 단체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석유공사는 "1972년부터 현재까지 동해 지역에서 32공의 시추 작업을 실시했지만 시추 중 지진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다"며 "석유공사는 2004∼2021년 동해에서 석유와 가스를 안정적으로 생산한 경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석유공사 `국내대륙붕 안전대응 TF` 구성…"동해 가스전 우려 해소"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현안과 관련해 브리핑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