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추경호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살아와도 친명 당원들 등쌀에 쫓겨날 것"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7-11 09:06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이 당론 추진한 검사 4명의 탄핵소추안 가운데 1명에 대해 기권표를 던졌던 민주당 곽상언 의원(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이 당직에서 물러난 것을 두고 "곽 의원이 박상용 검사 탄핵안의 법사위 회부에 근거가 부족하다며 기권하자, 친명 당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민주당을 보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 돌아온다고 하더라도 친명 당원의 등쌀에 못 이겨 쫓겨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에 대해 "민주당 전당대회는 사실상 이재명 전 대표 재추대를 위한 대관식으로 가고 있다"며 "국회를 탄핵과 정쟁의 아수라판으로 만들어놓고 나서 공허한 '먹사니즘' 선언을 하니 국민 우롱도 유분수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전날 출마 선언을 하며 "먹사니즘(먹고 사는 문제)이 유일한 이데올로기"라고 발언한 데 대해 "포퓰리즘을 재포장한 이 말의 진정성을 믿을 국민은 별로 없다"고 공격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은 선심성 정책을 통한 선동과 본인의 사법 리스크 방탄을 위한 정쟁에 몰두하는 모습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정말 국민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진심이라면 정쟁적 입법 폭주, 검사 탄핵, 대통령 탄핵 시도부터 중단 선언하고, 여당과 민생 현안 해결을 위한 정책 경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또 "앞으로 국민 앞에 설 때는 대한민국 상징인 태극기 배지부터 똑바로 달고 나오라"고 말했다. 전날 이 전 대표가 출마 선언을 하며 태극기 배지를 거꾸로 달았다가 기자회견 참석자의 지적을 받고 바로잡은 것을 꼬집은 것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추경호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살아와도 친명 당원들 등쌀에 쫓겨날 것"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요청' 국민동의 청원과 청문회 실시 계획 등을 단독 강행한 것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