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반성·비전도 없이 흑색선전·남탓뿐인 與 전대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7-11 17:43

"野, 팝콘들고 지켜봐" 자조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가 '네거티브 블랙홀'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총선 참패에 대한 자성론은 실종됐다. 비전도 없다. 당권주자들은 책임 전가에 급급하다. '김건희 문자' 를 둘러싼 난타전으로 허송한다.


전대 당원투표와 여론조사 시작을 열흘도 안 남긴 11일 친윤(親윤석열) 핵심 진영의 원희룡 당대표 후보는 페이스북 글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사천(사적 공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 (윤석열 정부 초기) 김경율(회계사) 금융감독원장 추천 의혹 세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겠냐"며 후보직 사퇴를 걸라고 주장했다.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이라며 당원 자격을 문제삼기도 했다. 뒤늦게 꺼낸 정책 메시지도 퇴색할 수준이다.


이에 한 후보는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며 "원 후보는 제 가족이 공천 개입했다 해놓고, 지난 (9일) TV조선 토론에서 선거관리위원회 핑계대며 '앞으로 더 안하겠다'면서도 반성도 사과도 거부했다. 다시 말 바꿔서 하루도 안 지나 마타도어(흑색선전)에 열을 올린다.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구태정치를 당원동지와 함께 변화시키겠다"고 했다. 김 회계사는 공직 추천설을 전면 부인하며 원 후보에게 "기분 매우 더럽다"고 날을 세웠다.

지난 10일 부·울·경 합동연설회에서 원 후보는 1월 김건희 여사 문자에 대한 한 후보의 '답신 거부'를 두고 "총선 고의 패배 의혹"이라고 공격했다. 원희룡 캠프는 "패배를 작정한 사람"이란 표현도 썼다. 한 후보의 경우 TV조선 주관 토론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대응과 관련해 "저 말고 구체적·적극적 행동(대국민 사과 요청)에 나선 사람이 있었냐"고 항변했다. 한 후보는 "세분 다 지역구만 뛰셨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 한 후보가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었고 원희룡·나경원 후보가 공동중앙선대위원장, 윤상현 후보는 인천 총괄선대위원장이었다. 한 후보는 불출마했지만 원·나·윤 후보는 각각 '명룡(이재명·원희룡)대전', '한강벨트 탈환', '인천 험지 수성전' 주역이었다. '전국 유세'를 자신만 다녔다는 한 후보의 지적에 윤 후보는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이름만 빌려달라고 요청받았다"고 말해 출혈을 야기했다.


'한·원 양비론'에 집중해온 나 후보는 이날 MBN 주관 토론회를 앞두고 "전대 일부 후보들 간 경쟁 과열로 좋지 못한 모습이 비춰져 죄송하다"고 밝혔지만 만시지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여당 참패를 반성하겠다며 출범시킨 총선백서특위는 계파 갈등 한복판에 서있다. 수도권 낙선자인 윤희숙 전 의원은 이날 "(민주당이) 팝콘 들고 지켜본다"며 "여당이 망가지는 동안 자신들은 뭘 잘못했는지 처절하고 진실한 반성부터 해달라"고 탄식했다.

'컨벤션 효과'도 그림의 떡이다. 이날 공표된 NBS 7월2주차 결과(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공동 의뢰 및 실시·지난 8~10일·전국 성인남녀 1000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통신 3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전화면접·응답률 18.5%·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2주 전 조사대비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26%로 석달째 30% 미만이고, 국민의힘은 한달째 30%선에 정체했다.

'국민의힘 차기 대표 적합도' 설문에선 없음·모름이 도합 과반(54%)이고 한 후보 27%, 나 후보 10%, 원 후보 7%, 윤 후보 2%에 그쳐 '마지못해' 선택했단 인상을 준다.국민의힘 지지층(304명·가중값)은 한 후보 55%, 나 후보 12%, 원 후보 10%, 윤 후보 1%다. 한 후보는 80% 비중의 당원투표 기준 1차 과반득표를 장담할 수 없고, 대통령실 전대 재(再)개입 의혹을 낳은 원 후보는 오차 내 2위권 추월당했으며, 나 후보도 '약진'을 자신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한기호·윤선영 기자 hkh89@dt.co.kr

반성·비전도 없이 흑색선전·남탓뿐인 與 전대
국민의힘 나경원(왼쪽부터)·원희룡·한동훈·윤상현 당 대표 후보가 11일 서울 중구 MBN 스튜디오에서 열린 7·23 전당대회 제2차 당대표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