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나경원 "한동훈 대항마는 나…원희룡 물러나야"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7-11 10:31
2차 TV토론을 앞둔 나경원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한동훈 대항마'로 본인이 적합하다고 강조하며 원희룡 후보의 사퇴와 자신에 대한 지지를 요구했다.


나 후보는 11일 페이스북에 "오늘 나온 여론조사에서도 한동훈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는 제가 원희룡 후보에 더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며 "'결승 후보는 나경원'이 확실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출마 자체만으로도 당무개입 프레임을 소환하는 원 후보는 양자대결에서 확장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지금도 (원 후보와) 연대설을 지지하는 분들이라면 이쯤에서 원 후보가 저를 지지하고 물러나야 된다고 말씀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희룡 후보는 사실상 '내가 하려고'라기보다는 '저 사람 막으려고' 선거에 나온 후보에 가깝다"며 "그렇다면 조금이나마 한 후보를 꺾을 수 있는 후보에게 힘을 보태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같은 날 채널A 라디오 '정치시그널'에 출연, 한 후보에 대해서도 "본인 살자고 정권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나 후보는 한 후보 측이 앞서 김건희 여사의 문자에 답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문자에 답을 했다면 야당의 국정농단 프레임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당무 개입, 국정농단 같은 이야기를 꺼내며 형사적 책임이 있다는 밑밥을 스스로 깔아주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의 탄핵을 막기는커녕 분열을 방조하는 것은 아닌가 걱정까지 된다"며 "(한 후보가) 초보라 미숙해서 이런 얘기를 하는가 했는데 의도된 발언 같다"고 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나경원 "한동훈 대항마는 나…원희룡 물러나야"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 토론회'에 나경원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