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文, 김두관 만나 "민주당 경쟁 있어야…성과 내주면 좋겠다"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7-11 14:13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문 전 대통령에게 "지난 4·10 총선에서 패배해서 죄송하다"고 운을 뗐고, 문 대통령은 "건강은 회복했느냐"고 안부를 물었다고 김 후보 측은 전했다.
20여분간 진행된 환담에서 문 전 대통령은 "쉽지 않은 결정이지만 용기 있는 결단을 했다"고 김 후보를 격려했다.

그는 "민주당이 경쟁이 있어야 역동성을 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김 후보 출마가 민주당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이재명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통해 의미있는 성과를 내주면 좋겠다"며 당부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을 구하는 큰 일이라 계산없이 나섰다"며 "최고위원 후보가 5인5색이 아니라 5인1색이 될 것 같아 다양성이 실종된 당의 현주소를 국민들이 많이 불편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걱정하는 많은 분들과 함께 열심히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당대표 출마부터 꾸준히 당내 다양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강조하며 '일극 체제'를 견제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민주당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 13명의 절대다수가 친이재명 인사로 분류되는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이들 중 일부는 전날 이재명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 선언 현장에 동행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文, 김두관 만나 "민주당 경쟁 있어야…성과 내주면 좋겠다"
김두관(왼쪽)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와 문재인 전 대통령. 김두관 캠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