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기현 경고장 “민주노총 노숙집회는 ‘불법’…노상방뇨 등 추태 벌여”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3-05-19 06:15

“민주노총이 연이틀 韓 도심을 ‘무법천지’로 만들어”
“세종대로 일대엔 이들이 남긴 술병, 토사물, 담배꽁초 등 쓰레기 100톤 쌓이며 악취 진동”
“특수계층 민노총 ‘불법행위’에 엄정한 법 집행으로 공정 사회 회복해야”
“아무 잘못도 없는 선량한 국민들에게 피해 주면서도 반성하기는커녕 韓 법 질서 배 째라는 듯이 능멸”
“스스로를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집단이라고 착각…더 이상의 관용·온정은 사치”


김기현 경고장 “민주노총 노숙집회는 ‘불법’…노상방뇨 등 추태 벌여”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디지털타임스 DB>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의 장외집회를 '노숙집회'로 규정하면서 "민노총이 연이틀 대한민국 도심을 무법천지로 만들었다"면서 "세종대로 일대엔 이들이 남긴 술병, 토사물, 담배꽁초 등 쓰레기 100톤이 쌓이며 악취가 진동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기현 대표는 전날 '민노총의 1박 2일 술판·방뇨 추태…특수계층 민노총의 불법행위에 엄정한 법 집행으로 공정 사회를 회복해야!'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민노총은 편법을 동원해 핼러윈 참사문화제에 참석한다며 인도 노숙을 강행했고, 밤새 술판을 벌이며 돌담길에 방뇨를 하는 등 추태를 벌였다고 한다"며 "이튿날엔 도로 8차로를 모두 불법 점거하며 교통을 마비시키고 인근 직장인과 학생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끼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무 잘못도 없는 선량한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면서도 반성하기는커녕 대한민국 법 질서를 배 째라는 듯이 능멸하는 민노총의 행태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이제는 근본적 대책을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를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집단이라고 착각하는 민노총에 더 이상의 관용과 온정은 사치"라면서 "마음 내키는 대로 도로를 점거하고 노상방뇨와 술판을 벌이는 집단에게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것이 공정한 선진 사회"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경찰 등 관계당국은 민노총의 불법적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특단의 강력한 대책을 취해야 한다. 법을 우습게 아는 세력에게는 법의 무서움을 알게 해줘야 한다"며 "그래야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선량한 일반 국민들이 맘 편히 살 수 있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끝으로 그는 "이런 불법세력을 같은 편으로 인식한 탓인지 불법·폭력시위를 수수방관했던 지난 정권의 폐습을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면서 "집회·시위에 관한 법조항도 선량한 국민들에게 주는 피해를 최소화시키도록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그 누구에게도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면서까지 '집회·시위'를 할 자유는 주어지지 않았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김기현 경고장 “민주노총 노숙집회는 ‘불법’…노상방뇨 등 추태 벌여”
지난 17일 출근시간대 시민들이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전날 밤 총파업 결의대회 후 노숙하고 있는 민주노총 건설노조원들을 지나치고 있다. <연합뉴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제는 경찰의 집회·시위 대응 전반에 대해 과감하게 재검토해야 할 때"라며 "감옥 간 민노총 위원장을 두고 눈에 밟힌다던 전직 대통령 시대의 무능 무책임을 이어갈 수는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불법, 뗏법으로 자신들의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믿는 이들,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면서 자신들의 목소리만 높이는 이들은 그저 사회악에 불과하다"며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통해 불법행위를 낱낱이 적발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기현 경고장 “민주노총 노숙집회는 ‘불법’…노상방뇨 등 추태 벌여”
지난 17일 출근시간대 시민들이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전날 밤 총파업 결의대회 후 노숙하고 있는 민주노총 건설노조원들을 지나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등에 따르면, 건설노조는 주말이 아닌 평일 이틀(지난 16~17일)에 걸쳐 집회를 열었다. 출·퇴근 시민들이 없는 주말에 열리는 집회와 차원이 달라 불편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았다.

현행 집시법엔 '주요 도로상'의 집회를 금지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다. 집시법 12조에 '관할 경찰관서장은 주요 도로에서의 집회 또는 시위에 대해 교통 소통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이를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경찰은 문재인 정부 이전인 2011~2016년 그 조항을 근거로 400건 이상의 집회·시위를 금지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번에 세종대로 8차로 가운데 4~5차로를 민노총 집회 장소로 내줬다. 경찰 관계자는 "민노총이 불복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면 법원이 민노총 손을 들어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