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제주서 꼭 가야"…이효리·이상순 카페 1년도 안돼 `블루리본`

유정아 기자   yuangela@
입력 2023-05-23 06:44

"손님 응원에 성장…감사"


"제주서 꼭 가야"…이효리·이상순 카페 1년도 안돼 `블루리본`
JTBC '효리네 민박' 출연 당시 이효리와 이상순. [JTBC 캡처]

가수 이효리의 배우자이자 가수인 이상순의 카페가 오픈 1년도 채 되지 않아 블루리본을 달았다.


이상순의 제주 카페 '롱플레이'는 지난 22일 공식 SNS를 통해 "동복리에서 문을 연 지 어느덧 1년을 향해간다. 서투른 시작과 예약제 운영으로 손님들이 자주 찾아주실까 걱정도 많았지만, 감사하게도 재방문해 주시는 육지 손님들, 안부를 물어주시는 도민 손님들이 생겼다"며 그동안 카페를 방문해준 손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손님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덕분에 성장할 수 있었고, 이렇게나 빠르게 블루리본을 받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하며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도 손님들의 곁에 있는 롱플레이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블루리본 서베이'는 2005년 국내에서 최초로 발행된 대한민국 레스토랑 가이드북으로, 맛과 위생 등 다양한 부분에서 일반인 평가자와 음식 전문 평가자의 철저한 검증을 거쳐야 블루리본을 받을 수 있다. 프랑스 미슐랭 가이드와 미국 자갓 서베이의 장점을 서로 조합해 만든 것으로 미식가들에겐 '꼭 가봐야 할' 맛집 평가 기준으로 통하고 있다.


이상순은 지난해 7월 제주 구좌읍에 카페 롱플레이를 오픈했다가 순식간에 관광객이 몰려들어 이틀 만에 운영을 긴급 중단하고 전체 운영을 예약제로 전환했다.

이후 이상순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페는 온전히 나 이상순의 카페다. 내 아내는 이 카페와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하며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유정아기자 yuangela@dt.co.kr
"제주서 꼭 가야"…이효리·이상순 카페 1년도 안돼 `블루리본`
가수 이상순이 제주에서 운영 중인 카페 '롱플레이'. [인스타그램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