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단독]DMC파인시티자이 입주지연 우려...GS건설 “공사비 올려라”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3-05-24 16:14

7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공사비 200억원 증액 요구


[단독]DMC파인시티자이 입주지연 우려...GS건설 “공사비 올려라”
오는 7월 입주를 앞둔 DMC파인시티자이 조감도

서울 은평구 수색동 DMC파인시티자이가 완공 2개월을 앞두고 입주 지연 위기에 빠졌다. 시공사 GS건설이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에 공사비 인상을 요구하며, 반영 불가 시 조합원들의 입주가 제한될 수 있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최근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에 관리처분계획·도급계약 변경을 통해 공사비를 200억원 이상 증액해달라 요구하며 반영 불가 시 조합원들의 입주가 제한될 것이라고 안내했다. 아파트가 완성돼도 조합원들에게 입주 열쇠를 불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다. DMC파인시티자이는 은평구 수색6구역을 재개발해 지상 최고 30층 15개동 1223세대 아파트를 짓는 사업으로 오는 7월 입주를 앞둔 곳이다.
GS건설이 공사비 인상을 요구하는 근거는 건설 원자재 가격 급등·설계변경으로 공사 내역 증가 등이다. 지난해 초 건설 주요 자재인 철근·시멘트 가격은 재작년 동기보다 20~30% 올랐고, 건설 분야 물가지수인 건설공사비지수는 2020년 1월 118.30에서 올해 3월 151.10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뒤 건설원자재 공급망에 문제가 생긴 영향이다.

GS건설 관계자는 "DMC파인시티자이 조합과 공사비 정산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공사비 인상분이 얼마 인지 등에 대한 회신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착공 후 물가 상승은 공사비에 반영하지 못하게 돼있다. 실제 GS건설과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이 맺은 도급계약서는 '착공 후 물가 상승 반영이 없다'는 내용으로 작성됐다. 폭우나 태풍 등 천재지변으로 공사중단이 발생하지 않는 한 공사비 변동은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현재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은 GS건설이 요구하는 공사비 증액분이 정확히 얼마인지, 구체적 내역은 어떻게 되는지 등의 내용은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은 GS건설로부터 아파트 공사비 증액분이 92억원 대인 것으로 안내받았는데, 이달에는 건설 물가 상승 등의 이유가 추가돼 120억원 가량의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고 전달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DMC파인시티자이 조합 관계자는 "GS건설이 요구하는 추가 공사비가 정확히 얼마인지 공식적으로 안내받지 못했다"며 "지난달엔 추가 공사비가 92억원 인 것으로 안내받았는데, 최근에는 120억원의 추가 인상이 필요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DMC파인시티자이 입주 지연이 우려되자 서울시도 정비사업 코디네이터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 정비사업 코디네이터는 입주 지연이 우려되는 단지에 서울시가 민간 전문가를 파견해 시공사·조합을 중재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DMC파인시티자이 조합은 관할 구청인 은평구청에 중재를 요청했지만, 은평구는 양자 간 완만한 조율만 권할 뿐 중재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DMC파인시티자이 입주가 지연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돼 정비사업 코디네이터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서울 아파트 건설현장 곳곳에선 시공사와 조합 간 공사비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로 건설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 크다. 건설사 입장에선 기존 계약을 준수할 경우 이익을 남길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사가 기존 도급계약을 준수하자니 손해가 막심하고, 그렇다고 계약을 파기하자니 신뢰 문제가 생겨 모든 건설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다만 건설사가 공사비를 문제 삼으려고 했다면 아파트가 준공되기 훨씬 이전부터 문제를 제기하고 대책을 찾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