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웅제약 "연속혈당측정기 출시 3년 만에 60만개 판매"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3-05-25 15:34
대웅제약은 연속혈당측정기(Continuous Glucose Monitoring·CGM) '프리스타일 리브레'의 국내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 60만개를 넘겼다고 25일 밝혔다.


프리스타일 리브레는 손끝에서 채혈해 혈당을 측정하는 기존 방법과 달리 500원 동전 크기의 센서를 팔에 부착한 후 '프리스타일 리브레 링크'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을 센서에 대면 혈당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1회의 센서 부착으로 14일 동안 연속적인 혈당 측정이 가능하다. 식사 후에는 15분 단위로 2시간 동안 혈당을 체크해 혈당 수치 변화를 쉽게 추적할 수 있다.
연속혈당측정기는 의료진을 통해 체계적인 혈당 관리 교육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대웅제약의 설명이다. 의료진을 통해 체계적인 교육을 받고 연속혈당측정검사 결과를 판독받아야 목표 혈당 수치에 보다 용이하게 도달할 수 있고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웅제약은 프리스타일 리브레가 당뇨병 환자들의 효과적인 혈당 관리를 넘어 당뇨병 합병증 예방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의료진과 환자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마케팅 및 캠페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프리스타일 리브레는 의료진을 통해 환자가 사용해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다"며 "당뇨병 전단계에서는 당뇨병을 예방하고 당뇨병 환자는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최근 아이쿱의 만성질환관리 플랫폼 '닥터바이스'를 활용해 의료진이 프리스타일 리브레를 사용하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 기록을 모니터링하고 환자별 맞춤 관리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건강한 태아 출산을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와 손잡고 임산부 대상 혈당 관리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강민성기자 kms@dt.co.kr
대웅제약 "연속혈당측정기 출시 3년 만에 60만개 판매"
연속혈당측정기프리스타일 리브레의 센서를 팔에 부착한 후 스마트폰을 접촉해 혈당을 측정하는 모습. 대웅제약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