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안전조끼로 영상통화를? 이음5G가 건설현장에 왔다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3-05-25 13:25
안전조끼로 영상통화를? 이음5G가 건설현장에 왔다
네이버클라우드와 호반건설이 건설 현장에 이음5G 융합서비스를 구현했다.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5G특화망(이음5G)이 건설 현장까지 확산됐다. 이음5G가 다양한 산업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인프라로 활용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네이버클라우드, 호반건설과 국내 최초로 이음5G 융합서비스를 건설 현장에서 선보이는 실증 시연회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1호 이음5G 사업자인 네이버클라우드는 2021년 12월부터 네이버 신사옥(네이버 1784)에 이음5G망을 구축해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등을용해 왔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건설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이음5G 기반 서비스를 개발했다.

과기정통부는 이음5G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신속히 현장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실용화시험국으로 주파수를 공급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화성비봉B2 호반써밋 아파트' 공사 현장에 영상통화가 가능한 안전조끼, 고화질 영상 카메라, 드론, 콘크리트 양생(수화열) 센서 등을 이음5G로 구축했다. 이를 통해 5G 기반의 실시간 통합관제가 가능해져 건설 현장에서의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작업을 효율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실증을 통해 네이버클라우드는 건설 분야로 이음5G 시장을 확장했다. 앞으로 중공업 시설 등 넓고 통신환경이 열악한 산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이음5G 서비스 사례를 발굴하고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실증에 참여한 협력업체들도 이음5G 기반의 혁신 융합서비스를 발굴해 신사업 기반을 마련했다. 비엔피이노베이션은 영상통화가 가능한 안전조끼, 하이퍼월은 고화질 영상 카메라, 아르고스다인은 드론,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는 센서·모니터링 솔루션 등을 발굴했다.

정재훈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기획과장은 "이음5G 융합서비스가 새로운 분야로 응용·확산되기 시작한 의미있는 현장"이라며 "이음5G가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산업현장과 소통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김나인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