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구글·RWE 등 기후행동 앞장서는 글로벌 기업 한 자리에

박은희 기자   ehpark@
입력 2023-05-25 16:05
삼성·구글·RWE 등 기후행동 앞장서는 글로벌 기업 한 자리에
최태원(왼쪽 여섯번째) 대한상의 회장과 한덕수(왼쪽 다섯번째) 국무총리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 비즈니스 리더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비즈니스 리더 라운드테이블에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한덕수 국무총리, 김상협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한화진 환경부 장관,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우즈베키스탄, 가나, 라오스,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오만, 이집트 등 외국 정부 장차관급 인사도 함께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한 미국 뉴올리온스, 뉴질랜드 오클랜드 등 시장급 인사들도 자리해 글로벌 도시들의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상황을 공유했다.

기업 측에서는 삼성, SK, 현대차·기아, LG, 포스코, HD현대, 카카오 모빌리티 등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구글·엑슨모빌(미국), RWE·폭스바겐(독일), 에퀴노르(노르웨이), 오스테드(덴마크) 등 탄소중립 글로벌 선도 기업이 참석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 모범사례와 기업 간의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한 총리는 축사에서 "선진국을 중심으로 환경 규제와 무역 장벽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 과제가 됐다"며 "기업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기후산업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가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우리는 이제 탄소 감축 여부가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기후문제와 관련해 기업의 역할은 지금까지의 탄소 배출자에서 직접 탄소를 줄이는 탄소 해결자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년에 걸친 다섯 차례의 세미나를 통해 가격, 솔루션, 시스템 등 탄소중립을 위한 3가지 과제를 확인했다"며 "시장 원리를 활용한 정책 수단 강화와 과학기술 기반·탄소중립 실현 촉구, 저탄소 투자 및 혁신 인센티브 제도 정비 등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욜린 앙 구글 아태 사업개발 총괄 부사장은 발표를 통해 "구글은 2017년 이미 탄소중립을 달성했고, 전 세계에서 최초로 100% 재생에너지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이 됐다"며 "2020년부터는 56억달러에 달하는 녹색채권을 발행하고 있으며 탄소감축 제품·기술·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글은 지속가능한 방식의 비즈니스 운영을 핵심 가치로 삼고 있다"며 "기업 운영에 있어 지속가능성을 우선시하는 것은 물론 사업 파트너에 대한 탄소 솔루션을 지원하고 소비자가 더 나은 탄소감축 제품과 기술,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최대 에너지 기업 중 하나인 RWE의 옌스 오르펠트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125년간 석탄, 가스, 원전 등 화석연료 발전사업을 해온 RWE가 지금은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전환을 이끌고 있다"며 "배출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폐쇄하는 한편, 그린에너지 생산을 확대하고 공급망에 의한 간접 배출량을 축소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외에도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잉군 스베고르덴 에퀴노르 아태지역 수석 부사장,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 등이 기업의 다양한 노력과 사례를 공유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국내외 글로벌 선도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탄소감축을 위한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며 "WCE가 앞으로도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해 글로벌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