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전·KT, 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협력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05-25 12:31
한국전력은 25일 KT와 데이터 기반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이를 통해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 개발 및 운영, 대상자 확인 및 시스템 등록, 서비스 운영 및 비용정산(한전), 통신데이터 제공 및 시스템 개발(KT) 등에 상호 협력한다. 한전과 SKT는 사회안전망 구축의 일환으로 시행 중인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이는 원격검침계량기(AMI)를 통해 전력(사용량 등) 및 통신(통화수발신, 데이터 사용량 등) 데이터를 분석하고 휴대폰 사용이력을 확인해 생활 패턴을 파악한 뒤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복지 담당 공무원이 수신된 알림메시지를 확인하고 전화, 방문 등을 통해 대상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서비스로 올해 4월부터 운영되고 있다.한전은 KT와의 협업을 통해 안전한 데이터 연계를 위한 전용망을 구축하고,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활용해 1인가구 독거노인, 고령의 기초생활수급자,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안전망 구축에 기여한다.
이번 KT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 SK텔레콤 가입자에 제한적으로 제공되던 서비스가 KT 가입자까지 확대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최근 1인가구 및 고독사 증가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사회적 고립을 해소하고 촘촘한 연결사회를 만들기 위해 '제1차 고독사 예방 기본 계획'을 발표했고 계획안에는 한전의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가 반영됐다.


송호승 한전 디지털솔루션처장은 "데이터 기반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을 위해 뜻을 같이해준 KT에 감사드리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국민 편익을 증진할 수 있는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발굴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한전·KT, 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협력
지난 24일 송호승(오른쪽) 한전 디지털솔루션처 처장과 임경준 KT 상무가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사회안전망서비스 제공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 <한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