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배터리를 5대 수출품목으로"… 민관, 20조 쏟아 초격차기술 확보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05-25 12:16

이창양 산업장관, LG엔솔 현장 방문
배터리3사 올해 수주잔고 1000조원 기대
민관 20조원 투자...인재양성 특별법 추진


정부와 민간기업이 힘을 합쳐 배터리 산업을 5년 내 5대 수출 품목으로 육성한다.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 등 배터리 업계 수주 잔고는 올해 1000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정부는 기업과 총 20조원을 투자해 마더팩터리 구축과 세계최초 차량용 전고체 전지 양산 기술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5일 충북 오창 LG에너지솔루션 에너지플랜트를 방문해 "배터리 산업이 지속성장하기 위해 전방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 배터리 산업은 수출액과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이차전지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 8조9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16조9000억원으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양극재 매출액은 2조2000억원에서 5조9000억원으로 173% 늘었다. 배터리 3사 수주 잔고는 2021년 560조원, 2022년 775조원이며 올해는 10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한국 전기차 공급망 확장에 대한 분석 보고서에서 한국 배터리 기업의 매출이 연평균 43%씩 성장해 2027년까지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을 연평균 0.3% 증가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황경인 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은 자체 공급 능력을 기반으로 거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 선점에 성공한 바 있다"며 "이차전지 산업은 벨류체인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서는 "현재 생산 케파 확대 추세를 놓고 봤을 때 2025년이 되면 한국이 미국 내 총 생산 능력의 70%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며 "세액공제 때문에 IRA 이후 미국 시장에서 한국 배터리 판매량 증가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정부도 이차전지 산업 발전에 드라이브를 건다.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출 역량 강화, 배터리 전문인력 양성, 핵심광물 공급망 확보 등이 핵심 과제로 꼽힌다.



민관은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한다. 배터리 3사는 국내에서 핵심 기술을 개발·검증해 해외 공장에 이식하는 마더팩토리를 구축하고, 정부는 차세대 전지 개발을 위한 대규모 연구개발(R&D)을 추진해 세계 최초 차량용 전고체 전지 양산 기술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수출 품목은 하이니켈 양극재, 실리콘 고함량 음극재 개발로 리튬배터리 성능을 고도화하고, 리튬인산철(LFP), 나트륨 등 보급형 배터리와 급속충전용 슈퍼커패시터,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레독스 흐름전지 등 전기차용 외 배터리를 개발해 다양한 수요시장을 공략한다.

배터리 아카데미를 신설해 현장형,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정부는 첨단산업 인재혁신 특별법 제정을 통해 산업계 중심의 전문인재 육성과 공급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이차전지 소재인 핵심광물의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위해 해외 자원개발에 투자세액공제를 재도입하고 특별융자 지원 규모 확대도 검토한다.

배터리 업계는 소재·부품·장비기업과 협력형 R&D 과제를 확대한다. 정부는 소부장 기업들이 개발한 소재 등을 실제 배터리에 실증해 볼 수 있는 공용 인프라인 '배터리 파크'를 전국 5개소에 구축한다.정석준기자 mp1256@dt.co.kr

"배터리를 5대 수출품목으로"… 민관, 20조 쏟아 초격차기술 확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5일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소재한 LG에너지솔루션 오창공장을 방문해 배터리 생산라인 등 주요시설들을 둘러보고 현장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산업부>

"배터리를 5대 수출품목으로"… 민관, 20조 쏟아 초격차기술 확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5일 '이차전지 산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추진과제들을 점검'하기 위해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소재한 LG에너지솔루션 오창공장을 방문해 이방수 사장으로부터 회사 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윤석열 정부 출범 1년 배터리 산업 국정과제 성과와 국내 업계의 투자전략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