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강경성 산업2차관 "기후산업 육성이 기후위기 실질적 대응"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05-25 15:00
강경성 산업2차관 "기후산업 육성이 기후위기 실질적 대응"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은 25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왼쪽)을 비롯한 정부부처 및 지자체와 두산그룹, 한화그룹, 포스코와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참여기업 및 유관기관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 전시회'에 참석해 엑스포홍보관, 청정에너지관, 탄소중립 EXPO, 기후환경기술관 등 18개 부스를 둘러봤다. <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글로벌 기업의 녹색 비즈니스 성장전략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


산업부는 25일 강경성 산업부 2차관이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 컨퍼런스 중 시작인 '비즈니스서밋'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서밋'은 글로벌 기업의 녹색 비즈니스 성장전략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기업의 책무를 논의하기 위한 장으로 25일 저탄소에너지 세션, 26일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세션이 진행된다.

저탄소에너지세션은 케이스케 사다모리 국제에너지기구(IEA) 에너지시장·안보국장의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청정에너지 전환'과 알리 이자디 블룸버그NEF 아태지역 총괄의 '에너지 전환의 길을 찾다' 기조발제에 이어 김희집 서울대 교수를 좌장으로 기후에너지분야 국내외 대표기업들이 참여한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강 차관은 환영사를 통해 "탄소중립의 핵심인 기후산업의 적극적인 육성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실질적 대응방법이며, 다양한 분야를 선도하는 한국 기업들이 ESG 경영을 활발하게 추진하는 등 발빠르게 동참하고 있다"며 "비즈니스서밋을 통해 기업 성장, 기후 대응, 사회 공헌이라는 일석 삼조의 기회를 발견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SG 경영 세션에는 스티븐 던바존슨 뉴욕타임즈 국제부문 사장의 특별발언을 시작으로 욜린 앙 구글 글로벌 파트너십 아태지역 부사장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기업 혁신'과 서르비 싱가비 WBCSD 에너지전환 매니저의 '24/7 무탄소 전력, 전력 조달의 뉴프론티어' 기조발제에 이어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한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