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창용 "금리인상 가능" 시사했지만… 증권가 "인상 사이클 끝"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3-05-25 15:21
한국은행의 3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에 대해 증권가는 사실상 금리 인상 사이클이 끝났다는 것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리 인상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이창용 한은 총재의 언급에 대해서도 실제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연내 인하 가능성에 대한 의견까지 흘러나왔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3.50%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시장 예상대로 만장일치 결정이었다.
당분간 성장 부진 전망에도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을 상당기간 상회할 것이며 둔화 속도 역시 예상보다 더디다는 판단을 이번 동결 결정 배경으로 제시했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6%에서 1.4%로 내리고,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3.5%로 유지했다.

금리 인하 기대를 키우지 않기 위해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을 제외한 금통위원 전원이 최종금리가 연 3.75%가 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밝히는 등 매파적 발언을 내놨다. 그는 "(3.75%로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이유는 두 가지"라며 "소비자물가(상승률)가 둔화하고 있지만 근원물가 둔화 속도가 예상보다 더디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중단할지 지속할지, 이것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더 지켜봐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준금리 연내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소비자) 물가(상승률)가 확실하게 2%에 수렴한다는 증거가 있기 전까지 인하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장에선 이미 연내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다. 미국과 한국의 연내 인하 기대감으로 시중금리는 기준금리를 하회했다. 물가 상승 둔화가 가시화되고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질 수록 금리 인하 가능성은 커질 것이란 계산이다. 김명실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물가 둔화 기조는 2분기 말~3분기 초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2%대 진입으로 확인될 것"이라며 "향후 국내 물가의 방향성은 상황에 따라 한국은행의 정책 변환이 편안해 질 수 있는 재료로 작용할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내적 요인을 종합해 볼 때 오는 10월부터는 금리 인하에 대한 소수의견이 나올 수 있는 환경"이라고 판단하며 "경기 하방 압력이 예상보다 강해질 경우 오는 10월 인하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김상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기자회견에서 이 총재의 답변 기조는 4월처럼 매파적이었고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장도 열어둘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면서 인하 시점 논의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여전히 견조한 소비 경기를 감안해 연내 동결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도 "이미 한국의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은 지난 1월 인상을 끝으로 종료됐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면서도 "올해 연말까지 한국의 기준금리가 현수준인 3.50%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미국과의 금리 격차는 1.75%포인트(한국 3.50%·미국 5.00∼5.25%)로 유지됐다. 환율에 애해서 이 총재는 "환율을 결정하는 것은 금리 격차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길 부탁한다"며 "경험적으로나 이론적으로나 금리 격차가 환율을 절하시킨다는 증거가 없으므로 이에 집착하지 말자"고 발언했다.이윤희기자 stels@

이창용 "금리인상 가능" 시사했지만… 증권가 "인상 사이클 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