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난해 불법대부 피해신고 12%↑…"적극 신고하세요"

강길홍 기자   slize@
입력 2023-05-25 12:00
지난해 불법대부 피해신고 12%↑…"적극 신고하세요"
금융감독원 제공

불법사금융 수법의 지능화·다양화로 취약계층 및 서민들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불법사금융 피해 특별근절기간'을 운영한다. 25일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는 지난해 총 6만506건의 불법사금융 관련 피해신고·상담을 실시했다.


단순문의·상담은 4만9593건으로 전년(5만61건)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불법대부, 유사수신 등 피해 관련 신고·상담은 1만913건으로 전년(9918건) 대비 10.0% 증가했다. 특히 미등록대부, 최고금리 초과, 불법채권추심 등 불법대부 관련 피해신고(1만913건)가 전년(9918건) 대비 1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불법사금융 피해신고 중 혐의가 구체적이고 피해자가 형사처벌을 희망하는 495건에 대해 수사당국에 수사의뢰했다. 또한 고금리·불법채권추심으로 고통받는 피해자에 대해 4510건의 채무자대리인 무료 지원을 안내하고, 추가대출 등이 필요한 1892건에 대해 서민금융대출 상품을 안내해 자활을 유도했다.



불법사금융 피해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금감원은 '불법사금융 피해 특별근절기간'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특별근절기간 동안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 특별 신고제보 접수 △불법사금융 신속 적발·차단 △불법사금융 피해예방 홍보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불법사금융 신고대상은 △최고금리(20%) 초과 고금리 대부 및 미등록업자의 불법대부 행위 △폭행, 협박, 심야 방문·전화, 성착취 추심 등 불법채권추심 행위 △불법대부광고, 불법중개수수료 등 그 밖에 불법사금융 행위 △대리입금, 내구제대출(휴대폰깡), 유사수신 등 금융사기 행위 등이다. 신고는 금감원 홈페이지와 유선전화 등을 통해 받는다. 또한 시민감시단, '사이버 불법금융신고센터' 등을 통해 온·오프라인 불법금융광고를 적극적으로 수집·적발할 계획이다. 신속한 단속을 통해 전화번호 이용중지 및 온라인 게시물을 삭제함으로써 불법영업 시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불법사금융 피해예방 홍보캠페인도 연중 실시한다. 신·변종 불법사금융 피해사례 및 신고·구제방법을 소비자 경보를 통해 신속히 전파하고, 피해유형 및 취약그룹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피해예방 홍보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불법사금융으로부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의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며 "불법사금융 피해사례 및 대응요령을 참고해 적극적으로 신고 및 제보해달라"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