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창용 총재 "금리인하 시기상조…IT·중국 경기회복 느려 성장률 하향 조정"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3-05-25 13:11
이창용 총재 "금리인하 시기상조…IT·중국 경기회복 느려 성장률 하향 조정"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지난 4월에 이어 기준금리를 세 차례 연속 동결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5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금통위는 지난해 4월부터 7회 연속 금리를 인상하다가 지난 2월과 4월 연 3.50%로 기준금리를 2회 연속 동결했다.
이창용 총재는 25일 금통위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물가상승률이 둔화되고 있지만 상당기간 목표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현재의 긴축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으로 동결했다"며 "이 결정은 금통위원 전원 만장일치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통위원 6명 모두 최종 기준금리로 3.75%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면서 "근원물가 둔화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데다 미 연준의 통화정책 향방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내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선 "소비자물가상승률이 확실하게 2%에 수렴한다는 증거가 있기 전까지 인하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와 함께 발표한 '5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2월 전망치(1.6%)를 하회하는 1.4%로 하향 조정했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2023년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로 1.7%로 제시했다. 이후 지난 2월 공개된 수정 경제전망에서 1.6%로 낮췄다.

이 총재는 "성장률 하향 조정은 IT경기 회복과 중국 경제활동 재개의 영향 파급이 당초 예상보다 지연되고 있는데 대부분 기인한다"며 "하반기부턴 이같은 대외여건 제약이 다소 완화되면서 국내 경제의 성장세도 점차 나아질 것으로 보다. 다만 IT경기 반등 시기, 중국경제 회복의 파급영향 정도, 주요 선진국의 경기 흐름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