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누리호, 첫 손님 위성 중 `5기 생존 확인`…3기는 `생존 불명`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3-05-26 12:07

과기정통부, 차세대소형위성 2호 '정상' 확인
도요샛 3, 4호기, 산업체 위성 1기는 수신 안돼


누리호, 첫 손님 위성 중 `5기 생존 확인`…3기는 `생존 불명`
지난 25일 나로우주센터에서 우주를 향해 힘차게 치솟는 누리호 3차 발사 모습

항우연 제공

지난 25일 누리호 3차 발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8기 실용위성 중 5기는 위성 신호가 최종 확인됐지만, 나머지 3기 큐브위성은 아직까지 위성신호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우주를 향해 발사된 누리호의 첫 손님인 8기 위성 중 5기는 생존하고 있는 반면, 3기 위성은 생존 여부가 현재로선 파악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위성신호가 확인되지 않은 3기의 위성은 앞으로 1주일 가량 지속적으로 국내외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위성신호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전날 오후 6시 24분 누리호에 실려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2호가 고도 550㎞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후, 위성 제작 기관인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앞서 누리호는 전날 발사체 이륙부터 비행, 위성 사출, 주탑재위성 작동까지 첫 실전 발사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우리나라는 명실상부한 세계 7번째 우주강국 대열에 들어서게 됐다.

누리호의 주탑재위성으로 가장 먼저 분리된 차세대소형위성 2호는 발사 당일인 지난 25일 오후 7시 7분 남극 세종기지에서 최초로 위성신호 수신과 오후 7시 58분 대전 지상국 간 초기 교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이어 오늘 새벽 대전과 해외 지상국과도 7차례 추가 교신에 성공했고, 위성의 통신계 송수신 기능, 명령·데이터처리계 기능, 태양전지판의 전력생성 기능 등도 모주 정상임을 확인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앞으로 7일 간 위성 상태를 계속 점검하면서 영상 레이더(SAR) 안테나를 전개하고, 자세 안정화 과정을 거쳐 향후 3개월 간 초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부탑재위성인 큐브위성 7기 중 3기는 현재까지 위성 신호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이 제작한 큐브위성 '도요샛' 4기 중 1호기(가람)는 전날 오후 8시 03분 위성 신호를 수신했고, 2호기(나래)는 이날 오전 6시 4분에 위성 신호 수신과 양방향 교신까지 수행돼 정상임을 확인했다. 전날 사출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도요샛 3호기(다솔), 4호기(라온)은 현재까지 위성신호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천문연은 대전 지상국과 해외 지상국을 통해 계속적으로 위성과 교신을 시도하고 있다.

민간 우주기업이 제작한 큐브위성 중 루미르의 'LUMIR-T1'은 전날 오후 7시 53분, 카이로스페이스의 'KSAT3U'는 오후 11시 7분 신호를 확인했으나, 져스텍의 'JAC' 1기는 위성신호 수신과 교신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소형위성 2호와 도요샛 2기, 산업체 큐브위성 2기는 위성신호 수신에 성공한 만큼 나머지 도요샛 3,4호기, 산업체 큐브위성 1기에 대해서는 위성교신이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누리호, 첫 손님 위성 중 `5기 생존 확인`…3기는 `생존 불명`
누리호 3단에 실리는 실용위성 모습으로, 누리호 3차 발사 이후 차세대소형위성 2호, 도요샛 1·2호, 산업체 큐브위성 2기 등 5기는 위성신호가 수신됐으나, 나머지 도요샛 3·4호기, 산업체 큐브위성 1기는 위성신호 수신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

항우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