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비행기표 취소했더니 환불에만 2년"…비엣젯항공·에어아시아 주의보

배석현 기자   qotjrgussla@
입력 2023-05-26 10:25
#A씨는 2020년 1월 에어아시아 홈페이지에서 2023년 5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필리핀 왕복 항공권 3매를 약 30만원에 구입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2달 뒤인 3월에 항공권을 취소했다. A씨는 환불이 이뤄지지 않아 항공사 측에 여러차례 문의했으나 항공사는 상담 급증으로 환불이 지연되고 있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A씨는 2년이 지난 2023년 1월까지 환불을 받지 못했다.



#B씨는 지난 2월 국내 여행사를 통해 비엣젯항공의 항공권을 140만원에 신용카드 결제로 구입했다. 하지만 항공사 사정으로 비행기 운항이 취소됐다. B씨는 신용카드 결제를 취소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비엣젯항공 쪽은 적립금을 지급하겠다고 통보했다. 더욱이 적립금은 사용기한도 1~2년으로 정해져 있어 기한 내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하는 방식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26일 비엣젯항공과 에어아시아 관련 소비자상담이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어 해당 항공사 이용에 주의해달고 요청했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비엣젯항공과 에어아시아 관련 소비자상담은 지난해 329건, 올해 1분기까지 520건이다. 코로나19 종식으로 해외 관광객이 크게 늘면서 덩달아 항공권 관련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올해 1분기는 지난해 4분기 대비 각각 127.9%, 33.6% 증가했다.


비엣젯항공은 2021년 6월부터 항공권 구입 후 취소할 경우 결제취소가 아닌 크레디트(적립금)를 지급할 수 있다는 약관을 사용하고 있다. 또 환불 규정에 따르면 소비자의 사정에 따른 취소뿐 아니라 운항 취소, 일정 변경 등 항공사 사정에 의한 취소에도 구매대금을 크레디트로 지급한다. 해당 크레디트는 유효기간(1~2년)이 있고 타인에게 양도가 불가능하다. 기간 내 비엣젯항공을 이용하지 않는다면 그대로 소비자가 손해를 봐야하는 구조다. 또 이용객 사정으로 항공권을 취소하면 무조건 구간별(1인당)로 베트남 동(VND) 80만(약 4만5000원)의 수수료를 공제한다.

에어아시아는 소비자의 환불 요구 시 문의량이 급증했다는 이유 등으로 환불을 지연하고 있다. 항공권 환불 지연의 실질적인 이유는 코로나19 이후 경영·자금난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비자 대부분은 환불 예정 시점조차 명확히 안내받지 못해 기약없이 기다려야 하는 처지다. 올해 1분기에 소비자원에 접수된 에어아시아 환불 관련 상담 142건 중 소비자가 취소 요청한 날짜가 확인된 건은 33건이다. 이중 환불이 3개월 이상 지연되고 있는 건이 57.6%(19건), 2년 이상 지연되고 있는 건이 15.15%(5건)에 달한다.

에어아시아는 크레디트로 환급을 받으면 빠른 처리가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다.그러나 한번 지급되면 철회가 불가한 점, 유효기간 등 사용제한이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비엣젯항공 또는 에어아시아의 항공권을 구입한 후 취소하게 되면 환불이 크레디트로 이뤄지거나 장기간 지연될 수 있는 점을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구입을 결정해야 한다"며 "일정 변경 등의 가능성이 있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이들 항공사의 부당한 거래조건 및 영업 관행 등에 대해서는 개선을 권고하고, 소비자피해 발생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비행기표 취소했더니 환불에만 2년"…비엣젯항공·에어아시아 주의보
비엣젯항공. 항공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