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밥·술은 친구랑 하라"…김기현 식사제안에 또 거절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3-05-26 11:27
이재명 "밥·술은 친구랑 하라"…김기현 식사제안에 또 거절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식사회동 제안에 "밥 먹고 술 먹는 건 친구들이랑 하라"며 다시 한 번 거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가 밥 한 번 먹자, 술 한 번 하자고 했지만 내가 거절했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의 삶이 너무 어렵다. 경제도 어렵고, 민생도 어렵고, 안보도 위기고, 외교는 더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우리 국민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 삶과 국가의 미래를 통째로 위임받은 정치인들이 국민들에게 뭘 하는 척 쇼 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소주 한잔하고 밥 먹은 게 뭐 그리 대수냐"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밥 먹고 술 먹는 것 좋은데, 국민의 삶과 민생에 관한 정책 대화를 해보자"며 "(여당에) 어떻게 하면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을지 토론을, 논쟁을, 대화를 해보자고 하면 그건 또 거절한다. 그런데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잔하자 하더니 언론에 대고 마치 야당이 대화를 거부한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다"고 대응했다. 그는 "공개 정책 대화는 언제든 환영이다. 김 대표도 사양하지 말고 우리 야당과 대화에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진행한 출입기자와의 티타임에서 이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때 '얼굴 한 번 봅시다. 밥이라도 먹고 소주를 한잔하든지' 그랬더니 (이 대표가) '국민들은 그냥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해요' 라고 그러더라"라고 답했다. 김 대표는 "(이 대표의 거절이) 이해가 안 된다. 만나서 얘기를 하다 보면 이런저런 얘기도 나오고 필요하면 구체적인 논의도 하는 것 아니냐"며 "날 만나는 것이 불편한 모양"이라고 빈정거렸다. 김 대표 측은 지난 3월 당 대표 취임 후 이 대표와의 만남을 여러 번 요청했으나 이 대표 측이 모두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당과 야당의 대표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만나는데 도대체 무슨 조건이 그리도 복잡하고 까다로운가"라고 비아냥댔다. 강 수석대변인은 "언제 어디서든, 어떤 형식으로든 자주 만나서 의논을 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며 "대화를 시작해 보지도 않고 그 형식을 따지고 미리 의제를 결정하자는 것은 열린 소통과 대화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밥·술은 친구랑 하라"…김기현 식사제안에 또 거절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