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고양 대곡역세권 및 시흥 정왕동·포동 일원 토지거래허가구역 2년간 재지정

김춘성 기자   kcs8@
입력 2023-05-26 10:17

경기도, 개발사업 추진 따른 투기적 거래 차단 목적


고양 대곡역세권 및 시흥 정왕동·포동 일원 토지거래허가구역 2년간 재지정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된 시흥구역/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대곡역세권' 개발사업 예정 지역인 고양시 덕양구 토당동 일원 1.69㎢와 '자동차클러스터, 정왕동 공공주택지구, 시민 종합운동장' 개발사업 지역인 시흥시 정왕동·포동 일원 3.26㎢를 2025년 5월 30일까지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해당 지역은 개발사업 예정 및 추진 중으로 투기수요 유입 우려가 높아 2021년 5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으로 지정 기간은 이달 30일까지였다. 도는 이 같은 결정을 26일 경기도 누리집에 공고했다.
도는 이들 지역이 토지 보상이 완료되지 않는 등 사업 초기 단계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사유가 소멸되지 않아 고양시장이나 시흥시장의 의견을 반영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2년 연장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토지를 거래하려면 고양시장이나 시흥시장의 허가를 받은 후 매매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이를 어기고 계약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 관계자는 "사업추진에 따른 지가 상승 기대심리와 투기적 거래 발생을 우려해 재지정하게 됐다"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시장 상황에 따라 면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