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토큰증권 협력...하나금융 함영주·미래에셋 최현만 맞손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3-06-01 09:13
토큰증권 협력...하나금융  함영주·미래에셋 최현만 맞손
지난달 31일 넥스트 파이낸스 이니셔티브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왼쪽)과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서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그룹과 미래에셋증권이 토큰증권 및 웹3.0 사업협력을 위해 손을 잡았다.


1일 하나금융과 미래에셋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은 하나금융이 미래에셋증권과 함께 토큰증권 컨소시엄인 '넥스트 파이낸스 이니셔티브(Next Finance Initiative, 이하 NFI)'에 참여함으로써 토큰증권 생태계 확장을 본격화하고, 웹3.0 분야의 사업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해 미래 디지털 금융을 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
하나금융의 주요 관계사인 하나은행은 규제 변화와 시장 환경 변화에 대한 공동 대응 및 생태계 조성 등을 위해 미래에셋증권과 적극 협업할 예정이다. 하나증권은 토큰증권의 발행, 유통, 조달, 인프라 구축 등 미래에셋증권과 직접적인 사업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토큰증권 사업에 필요한 메인넷(블록체인네트워크)은 복수의 금융기관이 노드(네트워크 연결점)로 참여해야 한다. 하나금융과 미래에셋증권의 협력은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토큰증권 인프라 구축에서도 시너지가 발휘됨으로써 새로운 시장과 고객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NFI에는 국내 대형 통신사인 SK텔레콤까지 참여해 국내 각 산업을 대표하는 그룹들이 토큰증권 및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고, 웹3.0 사업 등 미래 디지털 금융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하나금융과 미래에셋증권은 NFI를 통해 △양질의 토큰증권 발행 △블록체인의 올바른 활용을 통한 혁신 서비스 발굴 △투자자 보호 체계 마련 및 제도 수립에 관한 제언 등 전방위적인 협력을 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국내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해외 경쟁력도 확보해 글로벌 영역까지 사업을 진출할 계획이다.

토큰증권을 활용하면 해외 유망 자산에 대한 투자 기회를 국내 투자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국내 발행자들은 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 자금을 손쉽게 조달할 수 있어 국경 없는 금융 투자 생태계 구축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이제 막 태동하는 토큰증권 시장에서 업계 최고의 경쟁력과 인프라 그리고 경험을 갖춘 미래에셋증권과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견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변화의 기회를 적극 활용하고 미래 디지털 금융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참신한 경험을 제공해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