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돈+Cars] “진짜 예쁘다. 새로 나왔대”…광주에 뜬 EV9, 터져나온 감탄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3-06-30 08:10
"기아 EV9 이번에 새로 나온 차야. 진짜 예쁘다."


29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광주미래산업엑스포' 내 현대차·기아 전시관은 최근 공식 출시된 EV9을 보려는 관람객들로 붐볐다. 양사는 이번 행사에서 EV9을 비롯해 아이오닉 6, EV6, 코나·니로 전기차, 수소차 넥쏘 등의 전동화 모델을 선보였다.
이날 전시된 EV9는 2열 좌석이 180도까지 회전되는 '스위블 시트'가 적용된 모델이었다. 관람객 사이에서는 첫 외모를 본 순간 "예쁘다"는 얘기가 흘러 나왔고, 2열이나 적재공간을 보면서는 "우와"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렸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직접 EV9의 운전석에 탑승해보기도 했다.

EV9는 전장(5010~5015㎜)이 5m를 넘고, 전폭(1980㎜)은 2m에 육박하는 거대한 덩치를 갖고 있다. 99.8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501㎞의 주행 가능하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에어 7337만~7685만원, 어스 7816만~8163만원으로 만만치 않지만, 사전계약 개시 8영업일 만데 1만대 이상이 접수될 만큼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공형태 기아 광주 하남갤러리점 지점장은 "EV9은 현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덩치가 크고 웅장하다"며 "EV9를 본 관람객들 대부분은 실제 모습이 더 멋지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위블 시트는 90도 회전하면 카시트 탑재나 장애인·노약자가 탑승하기 편안하고, 180도를 돌리면 3열 승객과 마주보고 앉을 수 있다"며 "이를 실제로 본 관람객들은 더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전기차 모델 외에도 3종의 캐스퍼가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캐스퍼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되는 만큼 이번 엑스포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올 들어 판매량은 1월 3070대에서 지난달 4064대로 4개얼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류현배 현대차 광주 금호대리점 카마스터는 "캐스퍼에 대한 관심이 대단히 높다"며 "실내 공간을 보거나 시트를 접고 누워보는 등 차박(차+숙박) 활용성에 대해 살펴보는 관람객이 많았다. 만족도도 전반적으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KG모빌리티, 메르세데스 벤츠 등 완성차와 수입차 업체를 포함해 자동차 소재부품, 제조업 근간이 되는 14대 뿌리 기술, 가전, 드론, 로봇 등 263개사가 참여했다. 삼성전자도 전시장 입구에 친환경 콘셉트의 부스를 꾸렸다.

이번 엑스포는 그동안 각각 열렸던 국제그린카전시회, 국제뿌리산업전시회, 국제IOT가전로봇박람회가 통합해 열렸다. 이번 행사는 다음달 1일까지 열리며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돈+Cars] “진짜 예쁘다. 새로 나왔대”…광주에 뜬 EV9, 터져나온 감탄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23 광주미래산업엑스포' 내 현대차·기아 부스에 전시된 기아 EV9. 장우진 기자

[돈+Cars] “진짜 예쁘다. 새로 나왔대”…광주에 뜬 EV9, 터져나온 감탄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23 광주미래산업엑스포' 내 현대차·기아 부스에 전시된 기아 EV9.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공

[돈+Cars] “진짜 예쁘다. 새로 나왔대”…광주에 뜬 EV9, 터져나온 감탄
29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광주미래산업엑스포'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부스에 전시된 캐스퍼. 장우진 기자

[돈+Cars] “진짜 예쁘다. 새로 나왔대”…광주에 뜬 EV9, 터져나온 감탄
29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광주미래산업엑스포'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부스에 전시된 캐스퍼.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