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21세 딸, 107번 찔려 숨졌다…맞고 있는 엄마 막으려다 계부에 살해, 美 `발칵`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8-26 08:58
21세 딸, 107번 찔려 숨졌다…맞고 있는 엄마 막으려다 계부에 살해, 美 `발칵`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계부한테 맞는 어머니를 보호하다 흉기에 100번 넘게 찔려 사망한 21세 대학생 안젤리나 트란의 모습. [뉴욕포스트 캡처]

미국에서 어머니를 때리는 양아버지를 막다가 흉기에 100번 이상 찔려 사망했다.


사건은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발생했다. 미국 워싱턴대에 다니던 21세 안젤리나 트란은 이날 시애틀 자택에서 계부 응히엡케인차우(54)에게 흉기로 107차례 찔려 사망했다.
24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킹 카운티 검찰은 지난 7일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 비컨 힐의 한 주택에서 54세 남성 응기엡 케인 차우를 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당시 차우는 트란의 어머니를 주먹으로 때리던 중이었고, 트란은 몸싸움이 일어나는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어나 차우를 말렸다. 트란이차우를 필사적으로 막는 사이 어머니는 도망쳐 경찰에 신고할 수 있었다.

집 안에 설치돼 있던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차우가 의붓딸을 107번 찌르는 모습이 그대로 찍혀 있었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CCTV에는 차우가 범행을 저지른 뒤 트란의 어머니를 찾는 모습도 담겨 있었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얼굴 등에서 피를 흘려 신원을 알아볼 수 없는 여성을 발견했고, 옷에 피가 묻은 채 흉기를 들고 있는 차우를 체포했다. 차우는 경찰 조사에서 이날 아내와 말툼을 했고, 트란이 싸움에 끼어들었을 때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기소문에 따르면 차우는"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아내를 발견했다면 아내도 죽였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차우를 1급 살인과 1급 살인미수 혐의로 지난 10일 기소했다. 또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그를 킹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했다.

새벽 5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혈흔이 온몸에 묻은 차우는 자신의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차우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아내를 발견해 살해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또 폭행 이유에 대해 "이혼 후 내 돈을 모두 가져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