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남자화장실 들어가는 20대 뒤따라가 엉덩이 움켜잡은 50대男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3-08-26 08:40

1심,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남자화장실 들어가는 20대 뒤따라가 엉덩이 움켜잡은 50대男
남자 화장실[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는 20대를 뒤따라 들어가 엉덩이와 신체를 움켜잡아 추행한 5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단독 김도형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김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법정 진술, 피해자와 목격자의 진술 조서 등으로 볼 때 유죄가 인정된다"며 "다만 성폭력 관련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그는 또 "신상정보 등록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만으로도 재범 방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판단된다"며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9월 19일 오후 6시 15분께 원주시의 한 재래시장에서 화장실로 들어가는 B(27)씨를 발견하자 뒤따라가 한 손으로는 B씨의 엉덩이를, 다른 한 손으로는 신체를 움켜잡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