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건설, 동유럽 국가 `소형모듈원전` 진출 방안 논의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3-09-17 13:03
현대건설, 동유럽 국가 `소형모듈원전` 진출 방안 논의
지난 12일(현지시간)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열린 '원전 연구개발(R&D) 및 연구용 원자로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왼쪽)과 마신 카드스 폴란드원자력연구원 부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 민관 합동 한국사절단의 일원으로 참여해 동유럽 국가들과 차세대 소형모듈원전(SMR) 진출 방안을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서 주요국 정상들은 K원전사업 경쟁력에 기반한 SMR 사업에 대해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이에 현대건설은 차세대 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표시했다.
현재 현대건설은 동유럽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 연내 바르샤바에 지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리투아니아,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등 주변 국가로 SMR 및 원전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2일에는 폴란드원자력연구원(NCBJ)과 '원전 연구개발(R&D) 및 연구용 원자로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건설은 우크라이나 키이우에도 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SMR 구축을 필두로 에너지 인프라 재건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최근 우크라이나 재건협력센터가 개소됨에 따라 한층 강화된 정부 차원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기반으로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현지 네트워크를 교두보 삼아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