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미국 기업 2조원 투자 소식에 `아산` 부동산 시장 빠르게 달아올라

배석현 기자   qotjrgussla@
입력 2023-09-18 11:44
미국 기업 2조원 투자 소식에 `아산` 부동산 시장 빠르게 달아올라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한동안 주춤하던 충남 아산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달아오르고 있다. 미국의 특수 유리 제조업체 코닝의 대규모 투자가 그 이유로, 앞서 디스플레이 특화단지 지정, 무기 발광 디스플레이 생태계 구축 공모 선정 등 대형 개발호재 및 투자가 이어지면서 큰 수혜가 예상되는 것이다.


코닝은 세계 디스플레이용 유리기판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지난 7월 31일 충청남도 아산을 세계 최초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 통합 공급망의 허브로 삼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코닝은 올해부터 2028년까지 5년 동안 15억 달러(약 2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는 폴더블폰과 첨단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에 사용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코닝은 이번 투자를 앞두고 중국, 대만 등을 후보지로 두고 저울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충남 아산의 우수한 연구·개발(R&D) 인프라 등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충남 아산은 세계 디스플레이 생산액의 20% 이상, 국내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또 세계 디스플레이 패널 1위 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아산에 위치하며, 전후방 중소기업도 370여개에 달한다.

아산에 이어지는 호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앞서 정부가 지난 7월 지정한 3대 첨단산업 특화단지 7곳 중 한 곳으로 아산이 선정된 것이다. 아산은 충남 천안과 함께 디스플레이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첨단산업 특화단지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SK하이닉스·SL에너지솔루션·삼성SDI 등이 선도기업 역할을 수행하며, 지역 내에는 3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과 32조원에 달하는 생산유발효과가 예상된다.

가장 최근인 8월 3일에는 정부의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사업 스마트모듈러센터 유치 공모'에서 후보지로 선정됐다. 최종 선정될 시 2025년부터 2032년까지 총 8년간 총 95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삼성과 협력사들의 대규모 투자 발표에 정부 사업 선정 호재까지 더해지면서 아산 지역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면서 "실제 잔여 세대를 분양 중인 현장에서도 문의 전화가 부쩍 늘었다고 전해진다"고 말했다.
이처럼 전국 부동산 투자자들이 충남 아산을 주목하는 가운데,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도 수혜 단지로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단지는 이미 주변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삼성전자 NanoCity 온양캠퍼스,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아산 1·2테크노밸리, 아산스마트밸리 등 약 9만명의 종사자 수요를 확보하고 있으며 향후 투자 및 일자리 창출에 따라 많은 수요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충남 아산시 용화동 137-1번지, 133-2번지 일원에 총 2개 단지, 1,58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별로는 ▲1단지 전용 74~149㎡ 739가구. ▲2단지 전용 84~149㎡ 849가구다.

선착순 분양은 충남 아산시 신동 일원(남동지하차도 인근)에 마련된 견본주택에서 진행 중이다. 계약금 5%(전용 84㎡ 이상), 중도금 전액 무이자 등 특별혜택을 제공한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