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에어프레미아, LA·뉴욕 이어 12월 하와이도 뜬다…“미주 노선 다각화”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3-09-18 10:15
에어프레미아는 오는 12월 31일부터 하와이 노선에 부정기 취항을 시작하며 미주 노선 확대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주 4회 부정기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작년 10월 29일 인천~LA 노선에 국적사로는 31년 만에 취항하며 국적 항공사 간 본격적인 다자 경쟁체제를 구축했다. 올해 5월에는 인천~뉴욕 노선 취항을 시작해 현재 2개의 미주 노선을 주 10회 운항하고 있다.

회사는 미주 노선에 대한 탑승률이 높은 수준을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까지 LA와 뉴욕의 운항 기록은 583회를 운항해 총 15만6565명이 탑승했고, 평균 탑승률은 80% 후반대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7월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운항을 시작한 이후 올해 8월까지 국제선 누적 탑승객수 51만3000여명 중 30.5%를 미주 노선으로 수송한 실적이다.

에어프레미아의 미주 노선 선택지가 많지 않았던 국내 여행객과 현지 교민에게 '프리미엄 가심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평가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오는 19~25일 기간 미주 노선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이용료가 포함된 이코노미석 왕복 총액 기준으로 LA 노선 93만4100원, 뉴욕 노선 111만3300원, 호놀룰루 노선 92만300원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항공권은 탑승일을 기준으로 LA와 뉴욕 노선은 다음달 21일부터 12월 10일까지, 호놀룰루는 취항일인 올해 12월 31일부터 내년 3월 4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예매는 에어프레미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할 수 있으며, 총액 운임은 예매일자와 환율 변동에 따라 일부 달라질 수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에어프레미아, LA·뉴욕 이어 12월 하와이도 뜬다…“미주 노선 다각화”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 에어프레미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