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보수 책사 윤여준 "윤 대통령, 이준석 유승민 공천 주는 게 상식...포용력 보여야"

안소현 기자   ashright@
입력 2023-09-18 22:59
보수 책사인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유승민 전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에게 공천을 주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17일 MBN 시사스페셜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그게 내년 선거에도 분명 유리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어느 정도 포용성이 있는 분인지 제가 잘 판단하기 어렵기는 한데, 과정이 어찌 됐든 간에 유 전 의원이나 이 전 대표는 반드시 끌어 안고 가야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좀 포용력이 있어야 하지 않냐"며 "그런 점에서 그러한 포용성을 보이면 지지율도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수도권 선거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유리할 것으로 봤다. 그는 "내일 선거가 치러진다면 여야 어느 쪽이 더 유리할까"라는 질문에 "쉽게 우열을 얘기하기가 어려울 것 같지만 의석이 제일 많은 수도권만 놓고 보면 민주당이 조금 더 우세하지 않을까 판단해 본다"고 분석했다.

그는 여권 승리를 위해 윤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꼭 선거 승리 만이 아니라 기본인데, 이 국정에 관한 미래 비전을 제대로 체계적으로 제시한 일이 없다. 그런 것을 좀 체계적으로 통합적으로 국민에게 제시하고 표를 달라고 그래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조언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앞세운 친박계 신당론에 대해선 "지역당 만들 것도 아니고 신당 만든다는 게 생각처럼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동훈 법무장관 영입에 대해선 "단독으로 맡기보다는 저 같으면 예를 들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나경원 전 의원 같은 국민들한테 비교적 인기가 있는 평판이 괜찮은 이런 몇 분들하고 공동선대위원장 같은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 그런 것도 자연스러울 수 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육사 교정 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이전이나 대통령의 이념 강조 발언에 대해선 "총선 전략이라면 중도를 공략해야하는데 그 반대로 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이념을 가지고 아주 극단적인 어휘, 언어를 써서 계속 강조하는 건 나름대로 검찰총장이 되고 나서 문재인 정권의 성격을 알게 되고 나서부터 뭔가 속에 경각심이 생겼던 거 아닌가. '586세대'라고 부르는 세력 중심으로 한 이념적 성향에 대해 굉장히 뭔가 부정적인 평가나 인식을 하게 되는 그런 일들이 있지 않았나 그렇게 추측한다"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보수 책사 윤여준 "윤 대통령, 이준석 유승민 공천 주는 게 상식...포용력 보여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