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악어 입속에 41세女 시신 `대롱대롱`…미 플로리다 `공포`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9-24 19:54
악어 입속에 41세女 시신 `대롱대롱`…미 플로리다 `공포`
악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플로리다에서 몸길이 4m가 넘는 악어가 사람의 시신 일부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돼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다. 관계 당국이 신고를 받고 악어를 안락사 처리했다.


미 NBC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플로리다주 라르고시의 한 운하에서 문제의 악어가 포착됐다.
목격자는 "운하에 악어가 떠 있었는데 무언가를 물고 있는 것 같아 자세히 살펴보니 사람의 몸으로 보였다"라며 "이에 휴대전화로 이 모습을 촬영해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관리위원회(FWCC)가 출동해 악어를 잡았다. 악어는 몸길이가 4.2m에 달하는 수컷이었다.



지역 경찰은 이 악어를 인도적인 방식으로 안락사 처리했다고 밝혔다. 악어가 물고 있던 시신은 41세 여성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이 어떻게 사망했는지, 악어가 어떻게 이 시신을 물게 됐던 것인지 등 자세한 경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와 같은 소식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한 지역 주민은 지역방송에 "이 운하는 우리 아이들이 매일 산책하는 곳"이라며 "정말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