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소아과 부족 대란` 속 대형병원 인근 아파트 인기 급상승,`힐스테이트 금오 더퍼스트` 관심

장환순 기자   janghs@
입력 2023-11-16 13:38
`소아과 부족 대란` 속 대형병원 인근 아파트 인기 급상승,`힐스테이트 금오 더퍼스트` 관심
힐스테이트 금오 더퍼스트

최근 소아청소년과 의사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이른 아침부터 '오픈런'을 하거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예약전쟁이 펼쳐지고, 진료를 받기 위해 오랜 시간 대기하는 모습이 일상화됐다. 이러한 전국적인 '소아청소년과 부족 대란' 이슈는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소아청소년과가 있는 대형 종합병원 소재의 유무가 좋은 집을 고르는 필수요건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소아청소년과의 붕괴 위기는 코 앞으로 다가와 있다. 일례로 서울연구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통계'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시내 개인병원(의원) 중 소아청소년과는 456개로 2017년 521개보다 12.5% 줄었다.
지역 소아청소년과 개원 의사들이 주축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지난 3월 말 기자회견에서 "저출산과 낮은 수가 등으로 수입이 계속 줄어 동네에서 기관을 운영하기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폐과'를 선언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최종 지원율은 25.5%에 불과했다. 하반기 상급년차 전공의 모집 지원율은 더 처참한 상황이다. 전국 40개 수련병원의 모집 정원 총 258명이었지만, 지원자는 단 2명뿐이었다.

이렇듯, 소아청소년과 붕괴 위기가 현실화되자, 주택시장에서 대형병원과의 거리에 따라 단지의 가치가 갈리고 있다. 특히, 주택시장의 주수요층은 어린 자녀를 두거나 계획 중인 30~40세대이기 때문에 대형병원을 품은 단지에 대한 수요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16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까지의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 총 27만8,974건 중 30~40대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4만7,701건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인 52.94%를 차지했다.
이렇다 보니, 대형병원 인근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도 지역에서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경희궁자이3단지'가 대표적이다. 단지는 서울의 대표 대형병원인 강북 삼성병원과 인접한 아파트로 지역 내에서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부동산R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단지의 59㎡A타입 평균 매매 가격은 6,265만원(3.3㎡당)로 단지가 위치한 종로구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2,756만원) 대비 약 127%(3,509만원) 높았다.

이러한 가운데, 소아청소년과가 있는 대형병원과 인접한 신규 아파트가 분양을 앞둬 눈길을 끈다.

현대건설은 경기도 의정부시 금오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금오 더퍼스트'를 분양 중이다. 단지는 국내 최고 수준인 중증외상환자 수용률 전국 1위의 권역외상센터, 권역응급의료센터를 갖춘 가톨릭대학교 의정부 성모병원을 비롯해 경기북부 최대 규모의 의료기관인 의정부 을지대학교 병원 등 의료시설이 가깝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2층, 11개 동, 전용면적 36~84㎡ 총 832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그중 408세대를 일반 분양한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