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웅제약, 2024 GPTW 컨퍼런스서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정착 위한 사례 발표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3-11-20 10:42
대한민국과 아시아에서 여러 차례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된 대웅제약이 '2024 GPTW 전략수립 컨퍼런스'에서 관련 노하우를 공개했다.


20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대웅제약은 '자율'과 '성장'을 핵심가치로 하는 차별화된 기업문화와 인사 노하우를 '모범 사례' 형식으로 풀어 국내 기업들에게 전했다. 대웅제약은 '2023년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기업' 중 특별 우수사례 발표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발표는 '일하기 좋은 기업 구현과 인재 채용 전략'을 주제로 함보름 대웅제약 인사기획실장이 진행했다. 함 실장은 대웅제약의 기업문화는 '자율적으로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직원의 성장을 우선'하는 것이 핵심임을 강조했다. 또한 우수인재 채용을 위해 채용설명회와 기업탐방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대웅제약만의 기업문화와 제도를 적극 알리는 등 인재채용 전략을 전하기도 했다.

대웅제약은 실제로 '자율과 성장'을 회사의 최우선 가치로 삼는 고유의 기업문화 '대웅 Way'를 인사 주요제도에 반영하여 일하기 좋고 일 잘하는 회사로 인정받고 있다. 2019년부터 기업문화의 글로벌 스탠다드로 알려진 GPTW에서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기업 대상 수상, 신뢰경영 대상 수상, 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선정, 여성 워킹맘이 일하기 좋은 기업, 밀레니얼이 일하기 좋은 기업 등으로 지속적으로 선정되어 왔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8년부터 여성가족부로부터 4회 연속 가족친화기업 인증을 받으며, 지난해에는 가족친화최고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대웅제약은 기업문화 첫 번째 핵심가치인 '자율'을 위해 직원들이 일하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몰입하여 일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본사를 포함해 공장, 연구소, 해외지사까지 모든 사무공간에서 직원 스스로 업무 목적과 상황에 따라 적절한 업무 공간을 선택하고 자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스마트오피스를 도입하였으며 어떠한 장소에서도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사내 IT인프라 구축 및 결재프로세스도 간소화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 '코워킹스페이스'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글로벌마인드도 키울 수 있는 워케이션(Workation) 제도를 준비 중이며, 유연근무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하여 직원들이 출퇴근 시간으로 눈치보지 않고 자율적으로 근무시간을 설정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제대로 일하고 제대로 쉬는' 문화를 조성하여, 직원들이 더욱 몰입하고 성과를 낼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율적으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휴가 사유를 묻지 않는 것은 물론 5년 근속마다 직원에게 1개월 유급휴가를 부여하고 최대 100만원의 자기계발 비용을 지원하는 '장기 리프레시휴가'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대웅제약, 2024 GPTW 컨퍼런스서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정착 위한 사례 발표
함보름 대웅제약 인사기획실장이 우수사례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대웅제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