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SKT,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 기술 개발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3-11-20 09:59
SK텔레콤은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소모전력과 처리 용량을 개선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을 개발, 시험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상화 기지국이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제조사가 동일해야 했던 기존 기지국과 달리 제조사에 구애받지 않고 범용 서버에 필요 소프트웨어만 설치해도 구현 가능한 기지국을 의미한다. 가상화 기지국은 5G 고도화와 6G 표준화의 중요 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오픈랜(개방형 무선 접속망)의 핵심 요소로 거론되고 있지만, 기존 기지국 대비 소모 전력이 크고 용량이 부족하다는 점이 주요 개선점으로 지적돼 왔다.
SKT는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인텔과 함께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과 'AI 기반 가상화 기지국 소모전력 절감 기술'을 개발,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주요 기술적 난제인 소모전력 및 용량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SKT는 삼성전자, 에릭슨과는 가속기 내장형 CPU(중앙처리장치), 노키아와는 인라인 가속기가 탑재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에 대해 각각 연동 시험을 진행했다. 기존 가상화 기지국 대비 처리 용량, 소모전력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이와 함께 SKT는 인텔과 협력해 AI 기반 가상화 기지국 소모전력 절감 기술에 대한 시험에도 성공했다. SKT와 인텔이 시험한 기술은 AI 기반으로 트래픽 패턴을 예측해 가상화 기지국 서버의 CPU 코어 별 온·오프 동작을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SKT 상용망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험한 결과 CPU 소모전력을 기존 가상화 기지국 대비 20% 이상 절감할 수 있었다.
류탁기 SKT 인프라 기술 담당은 "SKT는 가상화 기지국이 5G 진화와 새로운 6G 네트워크의 기반이 될 기술로 보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SKT,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 기술 개발
SKT 직원들이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