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SKT, `AI 펠로우십` 마무리…AI 인재 커뮤니티 확장 지원한다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3-11-20 10:20
SKT, `AI 펠로우십` 마무리…AI 인재 커뮤니티 확장 지원한다
KAIST팀(대상), 가천대 소프트웨어학과·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중앙대 바이오메디컬공학과팀(최우수상), 중앙대 컴퓨터공학과팀(우수상) 학생들이 정영배(왼쪽) SK텔레콤 기업문화 담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이 미래 AI 분야 인재를 육성하는 프로그램 'SKT AI 펠로우십' 5기 과정을 마무리했다.


SK텔레콤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SK 테크 서밋 2023 행사장에서 SKT AI 펠로우십 5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SKT AI 펠로우십은 AI를 공부하는 대학(원)생들이 실무 경험을 쌓아 개발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기 위해 2019년부터 시행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현직 개발자와 동일한 연구를 수행하고 멘토링을 받으며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다.

SKT AI 펠로우십 5기에는 총 12개 팀, 35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지난 5월부터 약 5개월간 미디어, 생성형, 바이오메디컬, 빅데이터, 로봇, 5G, 클라우드 등 차세대 AI 기술 영역 중 1개를 선택해 연구 과제를 수행했다.

SKT는 우수 연구팀을 3팀 선정하고 이들에게 총 1000만원의 포상금을 부여했다. AI 비디오 편집 기술을 개발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팀과 엑스레이 영상 AI 모델을 이용한 자동 진단에 대해 연구한 가천대·성균관대·중앙대팀, AI 기반 고화질 3D 변환기술(NeRF) 연구를 진행한 중앙대팀 등 3개 팀이 우수과제로 선정돼 수료식에서 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번 과제를 기반으로 논문을 작성하고 특허를 다수 출원하는 성과를 냈다.


KAIST팀은 오래된 영상의 화면비로 인해 손실된 화면을 AI 기술을 통해 자연스럽게 생성하는 기술을 고안했다. 가천대·성균관대·중앙대팀은 의료 데이터의 품질 및 고비용 문제를 해결하는 과제를 수행했다. 중앙대팀은 2D 이미지를 학습해 새 시점에서 본 이미지를 생성하는 기술을 활용해 3D 가상공간을 구축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5기 수료자들은 SKT 신입사원 채용 지원 시 1차 전형을 면제받을 수 있는 특전도 주어진다. 실제 기존 SKT AI 펠로우십 수료자가 올해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기도 했다.

SKT는 향후 1~5기 이수자들을 아우르는 동문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미래 AI 생태계를 이끌 인재들이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국내 AI 커뮤니티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안정환 SKT 기업문화 담당은 "SKT는 앞으로도 국내 AI 산업을 이끌 인재들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