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행복대상에 조한혜정 교수 등 8명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23-11-20 16:21
올해 삼성행복대상으로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와 묵인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등이 선정됐다. 이 상은 여성의 사회적 역할 증진과 전문 분야에서 업적을 이룩하거나, 시대에 맞는 가족문화를 만들면서 사랑을 실천한 인물을 찾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013년 '비추미여성대상'과 '삼성효행상'을 통합해 만들어졌다.


삼성은 올해 11회 시상까지 총 88명(개인85, 단체3)의 수상자들에게 약 20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20일 서울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2023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수상자는 조한혜정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여성선도상), 묵인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여성창조상), 박영주 세종예술고 음악 교사(가족화목상)와 청소년상을 받은 김선애(15·정원여중 3), 최별(17·인천비즈니스고 3), 옥효정(18·신명고 3), 리안 티안 눈(20·경희대 1), 백혜경(21·배재대 3) 학생 등 총 8명이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각 5000만원(청소년상 각 500만원)이 수여됐다.

여성선도상 수상자인 조한혜정 교수는 "상호 돌봄의 실천을 통해 경쟁과 적대, 전쟁과 폭력의 시대를 마감해야 한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며 "돌봄은 노동이자 윤리관이며, 감정이자 사유의 원리이며, 남녀 모두에게 신이 주신 최고의 선물로 이제는 그 선물을 제대로 받아들여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창조상 수상자인 묵인희 교수는 "100세 시대의 난제 중의 난제인 치매를 연구하면서 사회적 책임과 연구에 대한 보람이 더욱 커지는 것 같다"며 "앞으로는 그동안 쌓아 온 지식과 지혜를 후배들과 사회에 열심히 환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서정돈 이사장은 "다른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타적인 사람만이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며 "오늘 영예로운 상을 수상한 분들은 자신보다 가족과 사회의 행복을 먼저 생각하고 실천하신 분들"이라며 축하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민요 자매' 이지원(23)씨와 이송연(15)양의 축하 공연도 마련됐다. 이지원씨는 가족화목상을 수상한 박영주 교사의 멘티로, 발달장애인 최초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전수자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삼성행복대상에 조한혜정 교수 등 8명
2023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들이 20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삼성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한혜정 여성선도상 조한혜정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여성창조상 묵인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가족화목상 박영주 세종예술고 음악 교사, 뒷줄 왼쪽부터 청소년상리안 티안 눈(경희대 1), 김선애(정원여중 3), 최별(인천비즈니스고 3), 옥효정(신명고 3), 백혜경(배재대 3)순. 삼성생명공익재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