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공공 SaaS 확대, 날개 달았다

팽동현 기자   dhp@
입력 2023-11-20 17:50
공공 SaaS 확대, 날개 달았다
공공분야 SW(소프트웨어) 도입·활용을 클라우드 시대에 맞게 변화시키기 위한 지원사업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공공 SaaS를 확충함으로써 공공 클라우드 전환에 일조하면서 국내 SW산업의 뿌리도 더 탄탄하게 만들기 위한 노력이다.


20일 IT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는 올해부터 '공공부문 이용 SaaS 개발·검증'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SW기업들과 CSP(클라우드서비스제공사)들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2~3개월마다 개최하고 있다. SW기업들이 공공 SaaS를 보다 수월하게 개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사안에 따라 MSP(관리형서비스제공사)도 참여한다.
나아가 여기서 수렴된 의견을 더해 공공부문에서 SaaS를 보다 편리하게 도입·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법·제도와 계약·이용방법 등을 안내하는 가이드도 준비하고 있다. 해당 가이드는 중앙부처와 지자체 및 행정기관에 내년 초 배포 예정이다.

'공공SaaS트랙'이라고도 불리는 '공공부문 이용 SaaS 개발·검증'사업은 과기정통부와 NIA가 공공부문에서 이용 가능한 우수 SaaS를 확보하기 위해 펼치는 사업이다. SaaS 개발기업과 클라우드 기업이 협력해 SaaS 개발·전환·고도화 등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다.도우며, 지난해에는 총 80억원을 들여 27개 과제를 지원했다.

국내 SW산업의 SaaS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온프레미스 수요에 의존하는 곳도 적지 않을뿐더러, SaaS가 행정·공공기관에서 쓰이려면 CSAP(클라우드보안인증) 획득도 선행돼야 한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NIA는 CSAP 기준으로 아직 두 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한 공공 SaaS를 확충함으로써 디지털플랫폼정부 전환에 따라 지속 증가할 행정·공공기관 SaaS 수요에 대응하고, 2026년까지 국내 SaaS기업 1만개 육성을 목표로 삼은 SW진흥전략에도 기여하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 중인 한 SW기업 대표는 "아직 국내에선 민간시장에서도 SaaS 이용이 활성화됐다곤 볼 수 없는 상황인데, 공공부문의 니즈를 토대로 SaaS 전환을 위한 지원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부담도 덜고 매력적"이라며 "특히 보안이나 호환성 등 공공에서 쓰이기 위해 갖춰야 할 요건에 대해 준비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2년차를 맞은 올해 사업에선 총 21개 과제를 공모·선정, 지난 6월 착수했다. 참여기업들은 최대 2년간 총 80억원의 지원을 받는다.

기존 SW제품을 SaaS로 전환하는 기업이 11곳으로 가장 많고 신규 SaaS 개발은 6곳, 기존 SaaS 고도화는 4곳이 참여했다. AI(인공지능)를 비롯해 다양한 최신기술을 내부업무와 대민서비스에 접목해 DX(디지털전환)를 유도하고, 수요기관 대상으로 한 사전 실증테스트 기회도 제공해 공공 SaaS 완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공공SaaS트랙'은 앞으로 교육부와 협력을 통한 'AI디지털교과서' 사업과도 연계를 추진하는 등 공공에서 이용할 수 있는 SaaS의 영역을 확대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클라우드 전환과 SW산업 발전에도 초점을 맞춘 만큼 국내 SW기업들의 SaaS 전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