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롯데건설, 은행·증권업계서 2.3조 펀드조성… PF 숨통 트이나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2-06 17:45

계열사 추가출자 따라 2.4조 늘어
펀드 만기 3년 ↑·금리 조건 좋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가 불거진 롯데건설이 시중은행, 증권업계와 함께 2조3000억원 규모의 PF 매입 펀드를 조성한다. 앞서 롯데건설은 2000억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PF 유동성에 우려가 제기된 롯데건설의 자금 사정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6일 금융권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이달 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을 비롯해 산업은행, KB·대신·키움증권 등과 2조3000억원 규모의 PF 유동화증권 매입 펀드를 조성한다.
은행이 선순위로 1조2000억원·증권사들이 중순위로 4000억원·롯데그룹 계열사들이 후순위로 7000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롯데그룹 계열사 추가 출자 규모에 따라 펀드 규모는 2조4000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펀드 조성과 관련해) 신한은행이 이번 주 내부 심사를 마쳤고, 다른 은행들도 추가 심사를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롯데건설은 태영건설 워크아웃 이후 시장에서 '제2의 태영건설'이 될 가능성이 있는 대형 건설사로 꾸준히 거론돼왔다. 롯데건설은 올해 1분기에만 3조2000억원 규모의 미착공 PF 만기를 맞는다.
특히 작년 1월 메리츠금융그룹과 조성한 1조5000억원 펀드의 만기가 오는 3월 6일이라 차환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2조원이 넘는 2차 펀드 조성으로 기존 펀드 자금 차환뿐 아니라 추후 PF 관련 유동성 대응에도 체력을 벌었다는 평가다.

1차 조성한 펀드보다 금리는 낮추고 만기는 늘려 안정적인 자금 확보 구조를 만들었다. 1차 펀드 금리는 14% 수준에 만기는 1년 2개월이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이번 펀드 만기는 3년으로 대폭 늘어났으며 금리 조건도 훨씬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롯데건설, 은행·증권업계서 2.3조 펀드조성… PF 숨통 트이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