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포스코이앤씨, 국내 건설사 최초로 모바일 사원증 도입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2-07 10:57
포스코이앤씨, 국내 건설사 최초로 모바일 사원증 도입
포스코이앤씨 직원이 모바일 사원증으로 인천 송도 사옥을 출입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제공>

포스코이앤씨가 국내 건설사 최초로 모바일 사원증을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이앤씨 임직원은 모바일 사원증을 통해 사옥 출입·통근버스 탑승·구내식당과 카페 결제·복합기 사용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근거리 통신기술(NFT), 저전력 블루투스(BLE)기능을 기반으로 멀티 운영체제(OS)를 지원해 편리하게 활용 가능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돼 위·변조 예방 등 데이터 보안을 강화했고 임직원이 스마트폰을 분실하더라도 즉시 사용중단 처리할 수 있다.

포스코이앤씨는 분실 위험이 있는 플라스틱 사원증의 단점을 모바일 사원증 도입을 통해 개선했다. 또 모바일 사원증과 함께 안면인식기도 도입해 스마트폰을 주머니에서 꺼내지 않더라도 사옥 내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향후에는 재직증명서, 원천징수영수증 등 각종 증명서 발급, 전자문서 서명, 사내 복지시설 예약, 온라인 인증 등 신분증명이 가능한 다양한 영역까지도 확장할 계획이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임직원의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고 디지털 기술을 적극 도입해 보다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생활하고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