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에베레스트 악취 주인공은 이것...인간 배설물이 무려 3톤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4-02-10 05:35

"정상 직전 4번캠프와 베이스캠프 사이에 배설물 3t 방치"
등정시 '배변봉투' 의무화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산이 인간의 배설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하려면 앞으로는 배변봉투 지참이 의무화된다.


8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에베레스트 산지 대부분을 관할하는 네팔 쿰부 파상 라무 지역자치구는 에베레스트산과 세계에서 네번째로 높은 산인 인근 로체산에 오르는 모든 이들이 배변봉투를 소지하게 했다.
배설물을 산에 방치하는 대신 모두 배변봉투에 담아 베이스캠프에 복귀한 뒤 당국의 확인을 받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쿰부 파상 라무 지역자치구의 밍마 셰르파 의장은 "우리 산들에서 악취가 풍기기 시작했다"면서 "바위들에 인간의 대변이 보이고 일부 등반가가 병에 걸렸다는 항의가 접수되고 있다"고 이런 조처의 배경을 설명했다.

극도로 낮은 기온 때문에 에베레스트에 남겨진 인간의 배설물은 자연적으로 분해되지 않은 채 오랫동안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고도적응을 위해 산 기슭 베이스캠프에 머물 때까지는 별도로 설치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어 문제가 없지만, 본격적인 등정이 시작되면 배설물 처리가 상당히 어려워진다.


산악인 대다수는 구덩이를 파서 묻는 걸 선호하지만 높이 올라갈수록 마땅히 팔만한 장소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도 자신의 배설물을 다시 챙겨서 베이스캠프로 귀환하는 산악인은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BBC는 전했다.

현지 비정부 기구 사가르마타 오염 통제 위원회(SPCC)는 베이스캠프와 정상 직전인 해발 7906m 지점에 위치한 4번 캠프 사이에 대략 3t에 이르는 인간의 배설물이 방치돼 있는 것으로 추산한다. SPCC의 치링 셰르파 최고경영자(CEO)는 "이중 절반 가량이 4번 캠프로 알려진 사우스 콜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베레스트 원정에 관여해 온 국제 산악 가이드 스테판 케크는 4번 캠프의 경우 '개방형 화장실'이나 다름 없다면서 바람이 강해 얼음이나 눈이 쌓이지 않는 탓에 사방에 널려있는 인간의 배설물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에베레스트 악취 주인공은 이것...인간 배설물이 무려 3톤
에베레스트산 기슭에 설치된 베이스캠프 전경[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