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푸틴은 이미 죽었다?"...끊이지 않는 `푸틴 대역`설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4-02-12 09:48

"폭스뉴스 전 앵커 터커 칼슨 최근 인터뷰도 가짜"
SNS서 수년째 제기…"크렘린궁, 언론 신뢰 낮추려 방치" 분석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사망했거나 건강이 나빠져 공개 석상에서 대역을 쓰고 있다는 '푸틴 대역설'이 끊이지 않고 제기되고 있다. 최근 미국 극우 논객의 푸틴 대통령 인터뷰 역시 조작된 것이라는 주장조차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러시아의 정치학자 발레리 솔로베이는 지난 8일 공개된 터커 칼슨 폭스뉴스 전 앵커의 2시간짜리 인터뷰는 사실 푸틴 대통령이 아닌 그와 매우 닮은 대역과 진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발레리 솔로베이는 푸틴 대통령이 지난해 이미 사망했으며 현재 공개 석상에 나선 인물은 그의 대역이라는 음모론을 펼쳐온 정치학자이자 유튜버다.

50만여명의 구독자를 지닌 그는 크렘린궁 고위 인사들이 푸틴 대통령의 시신을 냉장고에 숨겨둔 채 그의 대역을 조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터뷰가 조작됐다는 그의 주장에 칼슨 전 앵커는 답변을 거부했으며 크렘린궁은 이메일 문의에 답장을 보내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이 같은 주장은 2020년부터 지속적으로 소셜미디어(SNS)와 서방 언론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이른바 '푸틴 대역설'의 연장선이다.

푸틴 대통령이 이미 사망했거나 건강이 나빠 대역을 쓰고 있다는 주장은 솔로베이와 같은 유튜버나 크렘린궁에 소식통이 있다고 주장하는 반(反)푸틴 성향 텔레그램 채널 '제너럴SVR' 등에 의해 계속 생성되고 있다.



이를 믿는 일부 누리꾼들은 틱톡(TikTok)이나 엑스(X·옛 트위터) 등에서 공개 석상 속 푸틴 대통령의 행동이나 외모를 분석한 영상과 사진 등을 올리며 이에 힘을 싣고 있다.
WSJ이 분석한 구글 검색 기록에 따르면 '푸틴 파킨슨 병', '푸틴 암', '푸틴 대역' 등 푸틴 대역설과 연관된 검색어들은 2020년 검색 수가 늘어난 이래 관련 보도가 나올 때마다 급증하는 등 꾸준한 관심을 모았다.

푸틴의 대역설 혹은 사망설이 지속되자 2022년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푸틴 대통령이 "완전히 지나치게 건강하다"며 이례적으로 해외 지도자의 건강에 대한 정보를 직접 밝히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크렘린궁이 이런 대역설을 나서서 반박하기보다는 의도적으로 방치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나온다. 토머스 그레이엄 미 외교협회 연구원은 WSJ에 푸틴 대통령의 사망이 임박했다는 주장은 러시아 내부나 서방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등 푸틴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는 이들의 관심을 덜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문을 지낸 에릭 그린은 독립 언론을 탄압해온 크렘린궁이 언론에 푸틴 대통령에 관한 잘못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언론 전반에 대한 신뢰도를 낮추려 하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푸틴은 이미 죽었다?"...끊이지 않는 `푸틴 대역`설
터커 칼슨 전 미국 폭스뉴스 앵커와 인터뷰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EPA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