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 지시에… 간부급 자리 24개 부처 맞바꾼다

이미연 기자   enero20@
입력 2024-02-12 13:01

협업과제 성과 주기적 점검·평가
수당 인상·우수자 조기 승진 기회


정부가 행정 협업을 끌어내기 위해 중앙부처 국·과장급 24개 직위를 대상으로 전략적 인사 교류를 시행한다. 이는 과제 중심으로 부처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라는 윤석열 대통령 지시에 대한 후속 조치다.


국무조정실과 인사혁신처는 12일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무는 방침을 발표하며 10개 국장급, 14개 과장급 직위를 공개했다. 부처 간 상호 이해가 필요하거나 전문성을 공유할 수 있는 전략적 인사교류라는 설명이다.
국장급에서는 업무 특성상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경우가 잦은 국토부 국토정책관과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의 맞교환이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과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국장도 유사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공유·활용한다는 차원에서 자리를 바꾼다.

아울러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산업통상자원부)↔특구혁신기획단장(중소벤처기업부) △정책조정기획관(기획재정부)↔성과평가정책국장(과기부) △개발협력지원국장(국무조정실)↔개발협력담당국장(외교부) 등 국장급 교류가 이뤄진다.

과장급에서는 △개발사업과장(기재부)↔개발전략과장(외교부) △해양레저관광과장(해양수산부)↔국내관광진흥과장(문화체육관광부)△농축산위생품질팀장(농림축산식품부)↔농수산물안전정책과장(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자리를 바꾼다.

정부는 교류자 선정 등 절차를 밟아 이달 내 인사 조치를 완료하고, 앞으로 민생토론회 논의내용 등을 바탕으로 협업이 필요한 분야에 교류직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인적 교류가 실질적 성과 창출로 이어지도록 협업과제 성과를 주기적으로 점검·평가하고, 그 결과는 교류자 개인의 성과 평가에도 반영한다.

교류자를 대상으로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교류 수당을 대폭 인상하고, 성과가 우수할 경우 특별성과가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인사교류 경력이 있으면 4급에서 고위공무원 승진 시 필요한 재직 기간 요건을 단축하고, 교류성과 우수자에게 조기 승진 기회를 부여하고 복귀 후에는 희망 보직을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전략적 인사교류자에게 과감한 인사상 특전을 부여하고 개인 평가에 반영하는 등 교류를 통해 실질적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모든 공직자가 특정 부처 소속이 아닌 '대한민국 공직자'라는 협업 의식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인사제도 전반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尹 지시에… 간부급 자리 24개 부처 맞바꾼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