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차 정몽구재단, 아세안 국가 장학생 14명에 장학증서 수여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4-01 14:04

등록금·학습 지원비 등 제공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지난달 30일 서울 명동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아세안 국가 장학생을 대상으로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선발한 장학생은 2024년 봄학기에 새롭게 선발된 장학생 14명이다. 인도네시아 8명, 말레이시아 2명, 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태국 각 1명이다.
선발된 장학생들은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에서 생명공학, 한국어교육학, 개발정책학 등을 전공한다. 졸업까지 등록금 및 학습 지원비가 지급된다.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은 설립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인재육성 철학을 반영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대표 사업이다.

2011년부터 국내 장학사업을 운영해왔고 2020년부터는 아세안 국가 유학생까지 그 범위를 넓혔다.



아세안 국가 장학생들은 한국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을 수 있는 학업 지원뿐만 아니라 정몽구 펠로우십 네트워킹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현재까지 206명의 아세안 국적 장학생들이 106억원의 장학 혜택을 받았다. 이들 중 94명의 장학생들은 졸업 후 귀국하거나 한국에서 취업 또는 진학했다.
장학생에 대한 지원은 국내 최고 수준이다. 선발된 장학생은 졸업까지 등록금 전액, 연 1200만원의 학습지원비, 정착지원금, 졸업격려금을 받는다. 국제 저명 학술지 논문 게재 시 300만원의 장학금을 추가로 제공하며, 국제 학술대회 참가 시 최대 25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번 수여식에 참여한 주디 학생은 "인도네시아 반둥공대를 졸업하고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에 석사 과정으로 입학하게 됐다"며 "인도네시아와 한국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오는 9월부터 외국인 장학생 지원을 학부생까지 확대한다. 학부 장학생 20명을 선발하며, 이들은 1년간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한양대에서 2개 학기를 수강한다. 등록금 전액, 학습 지원비 등을 제공받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정몽구재단, 아세안 국가 장학생 14명에 장학증서 수여
현대차 정몽구재단 2024 봄학기 장학증서 수여식[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