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전세사기 무서워… 非아파트 세입자 10명 중 7명은 `월세`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4-01 08:51
전세사기 무서워… 非아파트 세입자 10명 중 7명은 `월세`
연합뉴스

빌라 등 비(非)아파트의 신규 전월세 거래에서 10명 중 7명이 월세 계약을 맺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올해 1∼2월(누계) 전국 비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월세 거래 비중은 70.7%로 집계됐다.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수치다.
전국의 비아파트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2년 54.6%였으나 지난해 66%, 올해는 70%대로 급격히 확대됐다. 2년 새 16.1%포인트가 뛰었다. 특히 지방의 월세화가 가파르다. 비아파트 월세 비중이 올해 1∼2월 77.5%로, 수도권(67.8%)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다. 서울의 월세 비중은 69.7%다.

전세사기 여파로 빌라 전세 기피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읽힌다. 아파트 전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늘면서 아파트의 월세 비중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2월 43.9%에서 올해 1∼2월 42.2%로 1.7%포인트 낮아졌다. 서울 아파트의 월세 비중이 46.2%에서 41.6%로 4.6%포인트, 지방 아파트는 43.3%에서 41.0%로 2.3%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전세금 반환 보증보험 제도 개편으로 인해 빌라 월세화가 더 빨라졌다는 분석도 나왔다. 정부가 전세사기를 막기 위해 전세금이 공시가격의 126% 이하일 때 보증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문턱을 높이자, '공시가격X126%'는 빌라 전셋값의 공식처럼 돼 버렸다. 올해부터는 신규 전세 계약뿐 아니라 갱신 계약에도 강화된 기준(공시가격X126%)이 적용되는 데다, 지난해에 이어 빌라 공시가격이 추가로 하락하면서 집주인들은 보증금을 더 낮춰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자 보증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전세금을 낮추되 차액을 월세로 돌리려는 집주인들이 늘고 있다.

전체 주택도 전세 거래량은 줄고, 월세 거래는 증가하는 모습이다. 지난 2월 전국 주택 전세 거래량은 10만7811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8% 줄었으나, 월세 거래량은 15만4712건(보증부 월세·반전세 포함)으로 1.6% 늘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