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스라엘 공격에 `가자 바닷길` 지원단체 무더기 폭사…처참한 공습현장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4-02 17:06

美, 이스라엘에 "진상 조사" 요구


이스라엘 공격에 `가자 바닷길` 지원단체 무더기 폭사…처참한 공습현장
1일(현지시간) 공습 당한 구호단체 월드센트럴키친(WCK)의 차량 모습. [데이르 알발라·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1일(현지시간) 구호 식량을 전달하던 국제구호단체의 차량이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아 차에 탄 직원 등 최소 7명이 사망했다.


2일 로이터·A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 기반을 둔 국제구호단체인 월드센트럴키친(WCK)에 따르면 1일 저녁 가자지구 중부 데이르 알발라의 창고에 구호 식량을 전달하고 떠나던 WCK의 차량 세 대가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아 타고 있던 직원 여럿이 숨졌다.
이들 사망자 중에는 폴란드, 호주, 영국 출신 직원이 포함됐으며, 미국·캐나다 이중 국적자 1명과 통역을 돕던 팔레스타인 주민도 최소 1명 희생됐다고 WCK 측은 밝혔다.

WCK는 지난해 10월 터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전쟁 이후 가자지구 육로가 사실상 봉쇄되자 바닷길을 통해 구호 식량을 전달해왔다. 이날 공습을 당한 차량이 데이르 알발라에 전달한 식량 100여톤(t)도 해상으로 들여온 것이었다고 WCK 측은 밝혔다.

WCK는 현재 해당 지역에서 활동을 즉시 중단했으며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한 결정을 곧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WCK는 지난 달까지 가자지구에서 175일간 총 4200만명분의 끼니를 지원했다고 밝힌 바 있다.

WCK 측은 이번 일이 WCK뿐 아니라 가자지구에서 활동하는 인도주의 단체들을 향한 공격이라고 규탄하며 이스라엘에 전면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하마스 측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구호단체의 활동을 막고자 이번 일을 벌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스라엘군(IDF)은 이번 일을 '비극적 사건'이라고 지칭하면서, 사건의 정황에 대해 철저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스라엘군은 안전한 인도주의적 지원 전달을 위해 광범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가자 주민들에게 식량과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WCK와도 긴밀히 협조해왔다"고 덧붙였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이날 자국민인 44세 구호단체 직원 랄자우미 프랭컴의 사망 사실을 확인하며 이스라엘 측에 책임 소재 규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에이드리언 왓슨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가자지구에서 WCK 직원들을 숨지게 한 공격에 가슴이 아프고 깊이 괴로워하고 있다"며 이스라엘에 조속한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이스라엘 공격에 `가자 바닷길` 지원단체 무더기 폭사…처참한 공습현장
1일(현지시간) 공습 당한 구호단체 월드센트럴키친(WCK)의 차량 모습. [데이르알발라·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